본문

뉴스 > 전국

부산소방, 중증 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 실무추진협의회 개최

국제뉴스 | 2021.10.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중증 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 '실무추진협의회' 모습/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중증 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 '실무추진협의회' 모습/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지난 6일 부산시 보건위생과, 부산응급의료지원센터, 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기관 등 23개 기관 30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중증응급환자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실무추진 협의회를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응급환자가 격리실 부족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7월 27일 서울지역에서 코로나19 검사 뒤 결과를 기다리던 40대 남성이 의식이 흐려져 심정지 상태가 됐고, 구급대 이송 중 인근 병원 응급실로 연락을 했지만, 격리병상이 다 차서 환자를 받을 수 없다는 답변을 받고서, 어렵게 공동대응 상황실로 연락해 1시간 18분 만에 국립중앙의료원에 병상을 배정받고,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숨을 거두고 말았다.

현행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48조의2(수용능력 확인 등)에 의거 응급환자를 이송할 때 응급의료기관에 응급환자 수용능력을 확인하고, 이송을 해야함에 따라, 확인하는 과정에서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특히 심정지 환자의 경우, 수용능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기 때문에 이송체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부산시, 부산소방, 응급의료기관은 심정지 환자 이송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송체계 개선을 위한 실무추진협의회를 개최해'심정지 환자 이송 응급의료기관 선정 원칙'을 만들어 시행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심정지 환자이송 시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응급의료기관의 종합상황판 및 이송거리, 혼잡도 등을 감안해 응급의료기관에 환자이송을 고지하고, 이송토록 함에 따라수용능력을 확인하는 시간을 줄여 골든타임을 확보함으로써, 심정지 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이시현 종합상황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환자이송 및 진료 여건이 어렵지만 "소방-응급의료기관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응급환자가 적기에 적정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8일 [목]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