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예산군, 10월 대표 축제 및 행사 11월로 연기

국제뉴스 | 2021.10.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지난해 예산장터 삼국축제 모습.지난해 예산장터 삼국축제 모습.

(예산=국제뉴스) 이종선 기자 = 예산군이 당초 10월 중 열릴 예정이었던 대면 축제와 행사를 모두 11월로 연기했다.


군은 지난 9월 30일 코로나19 관련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10월 개최키로 한 축제와 행사에 대해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연기를 결정했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9월 29일 공문을 통해 10월 개최 예정인 지역축제의 취소나 연기하고, 진행 중인 대면축제와 대면.비대면 병행 축제는 온라인으로 전환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군은 당초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군 대표 축제인 제5회 온&오프 예산장터삼국축제를 그동안 준비상황과 예산집행 현황, 인력투입,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을 종합 검토하고 고심 끝에 개최시기를 오는 11월 3일부터 7일까지로 변경했다.


아울러 축제 개최기간도 당초 7일에서 5일로 축소하고 국화 전시와 농.특산물 판매를 전시.관람 위주의 행사로 전환하는 등, 더 강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흥현보존회에서 주관하는 의좋은형제 축제도 지난 4일 축제추진위윈회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개최 시기를 오는 11월 13~14일로 연기하고 세부일정과 프로그램은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이밖에도 '제32회 추사김정희선생추모 전국휘호대회'는 예정된 현장행사를 전면 취소하고 대회방식을 공모전으로 전환해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가 있는 날 행사와 예당호 불꽃축제도 군민의 위안과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11월 6일 대면과 비대면 병행방식으로 미루기로 했다.


이처럼 군은 지속되는 코로나19의 불확실성속에 모두 취소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지역경제와 지역 예술인들의 어려움, 예산집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취소보다는 연기하는 방안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진아 축제팀장은 "어려운 시기에 군민을 위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조생 감귤 배민 쇼핑라이브',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조생 감귤 배민 쇼핑라이브',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조생 감귤 배민 ...
[공식]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과...
[공식]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과거 폭로글에 Ƈ박 2일' ...
2021년 3분기 체육기자상 선정, 문...
[한스경제=심재희 기자] 문화일보 정세영 기자, 스포츠서울 ...
영주시 코로나 확산 초비상…3일간...
영주에서 최근 3일간 1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
김현수 '흐르는 구슬땀을 닦는 캡...
2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키움 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0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