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도, 코로나19 피해 관광업체 500여곳에 임차료 최대 300만 원 지원

우리뉴스 | 2021.10.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청 전경경기도청 전경

(수원=우리뉴스) 이형노 기자 = 경기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를 겪는 관광업계를 위해 매출이 감소한 사업장 500여곳을 대상으로 최대 300만 원의 임차료를 지원한다.


경기도는 10월 7일부터 22일 오후 6시까지 경기관광공사 홈페이지 접수처(ggwithyou.com)를 통해 '코로나19 극복 관광업계 활성화 지원사업(2차)' 지원신청서를 접수한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12월 31일까지 관광사업체 및 국세청사업자 등록을 마친 경기도 소재 업체다. 공고일 10월 7일 기준 휴ㆍ폐업 상태가 아니며, 2019~2020년 대비 올해 상반기 일평균 매출액이 감소한 업체여야 한다.


올해 상반기 경기도 '코로나19 극복 관광업계 활성화 지원사업(1차)'으로 지원받은 업체는 신청할 수 없다. 사업장을 개인소유 또는 전세 임차로 운영하는 업체도 신청이 제한된다. 또한 2019년 1월 1일 이후 관광진흥법에 따라 사업 정지 10일 이상의 처분이나 그에 준하는 과징금 부과 처분을 받은 업체도 지원할 수 없다. 국내ㆍ국외 겸업 여행사의 경우 1개 사업체로만 신청할 수 있다.


지원업체 선정기준은 2019~2020년 대비 올해 상반기 일평균 매출액 감소율 순이며, 예산 소진 시까지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 목록은 11월 1일 이후 경기관광공사 홈페이지 접수처에 공지한다. 지원금은 11월 초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자세한 신청요건과 제출서류 등은 경기도(gg.go.kr)와 경기관광공사(gto.or.kr), 경기도관광협회 홈페이지(gta.or.kr)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진기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관광업계 생태계 유지를 위해 상반기에 추진했던 관광업계 지원사업을 재추진하기로 했다"며 "관광산업이 정상화되기까지 업계 유지에 조금이나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극복 관광업계 지원사업(1차)'을 통해 도내 335개 관광사업체에 사업장 임차료를 최대 300만 원씩 지원한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영옥, 나이 85세 최고령 게스트…'바퀴달린집3' 촬...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바퀴달린집' 촬영지(사진=tvN 방송화면 캡처)'바퀴달린집3' 촬영지 청주 된내...
방은희 나이 55세 갱년기 극복 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알콩달콩'(사진제공=TV조선)나이 55...
탐사보도 세븐 서울시 셀프심사 의...
'탐사보도 세븐' 서울시 셀프심사 의혹 시민단체 파헤친다...
극한데뷔 야생돌 공민지X예린 합류...
'극한데뷔 야생돌' 공민지X예린 합류 예고(사진=MBC)'...
'대통령 표창' 김태호 PD '내년에 ...
김태호 PD가 28일 오후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8일 [목]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