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도 공문서 2쪽 중 1쪽에 통보,의거 수두룩...그들만의 단어 사용 습관 안 고쳐

국제뉴스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청 전경경기도청 전경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들이 올해 상반기에 만들어낸 공문등 각종 문서와 자료에 사용된 단어 5만2265개가 올바른 표기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국어전문가인 시민감사관 8명의 도움을 받아 도청 29개 실·국을 대상으로 '공공언어 바르게 쓰기' 특정감사를 실시한 결과다.


6일 발표된 감사 결과에 따르면 감사용으로 선별한문서에서찾아낸 잘못 사용된 단어는 모두 5만2265개에 달했다. 이는이번 감사 대상 문서 2쪽중 1쪽(46.3%)에서 찾아낸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전체 문서·자료절반 가까이에 잘못된 표기가 1개 이상씩쓰여진 셈이다.


도는 지난 1~3월 공개된 문서와 도 누리집 사전정보공표, 상반기 언론보도자료를감사했다.


유형별로는 한자어가 53.1%가 가장 많았고, 외국어 23.5%, 로마자 및 한자 16.7% 순이었다. 잘못 쓴 단어 93.3%가 외국어인 셈이다.


가장 많이 잘못 쓰여진 단어는 '통보'로 3323회에 달했고, '송부' 2029회, '홈페이지' 1802회, '道' 1706회, '의거' 1368회 순이었다. '통보→알림, 송부→보냄, 홈페이지→누리집, 道→도, 의거→따라'가 올바른 표기라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그동안 올바른 공공언어 사용을 위해 국어문화진흥사업을 추진했지만, 공무원들의 무관심 탓에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도는 정기적으로 감사를 실시하고, 도와 산하 공공기관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의무교육 실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공문서 작성에 외국어나 한자어 표현 등을 입력했을 때 자동으로 순화 대체어로 변환되는 인공지능 장치를 개발·보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 감사총괄담당관은 "어려운 행정용어 때문에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공공언어 바로 쓰기 개선 방안을 고민했다"면서 "앞으로 쉽고 편리한 우리말을 사용해 소중한 한글을 지켜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500억 기획부동산 홍보한 개그맨 누구? 피자 먹으며 ...
기획부동산 개그맨 (사진-YTN 뉴스 캡쳐)2500억 원 기획부동산 사건에 개그맨이 영업 한 것으로 드러났다.2...
KBS, F20 방영 보류 결정 "조현병 ...
KBS 드라마 스페셜 TV시네마 'F20'이 조현병 혐오 조장 논란에 ...
목나경 치어리더, 이런 섹시한 좀...
목나경 치어리더가 좀비로 변신했다.목나경 치어리더는 26일 자...
원더걸스 유빈, '골때녀' 첫 경기...
유빈이 첫 경기부터 맹활약하며 눈부신 존재감을 드러냈다.지난 ...
디지털혁신정책포럼 창립 및 기념 ...
디지털혁신정책포럼 창립 및 기념 세미나 개최(서울=국제뉴스)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8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