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남도, 농산어촌 메가시티 아이디어 토론회 실시

우리뉴스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남=우리뉴스) 이용재 기자 = 경상남도는 지난 1일 남해군 상주면 행정복지센터에서 농산어촌 메가시티 아이디어 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상주면 동고동락 협동조합과 귀농귀촌인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산어촌 이주 활성화'란 주제로 도시-농산어촌 연계전략과 귀농귀촌 활성화에 대한 전문가 및 실제 체험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진행됐다.

토론회 참가자들은 농산어촌 이주의 문제점으로 ▲의료시설 부족 ▲대중교통 불편 ▲일자리 부족 ▲비싼 물가 ▲교육·문화시설 부족 ▲부족한 젊은 인구 ▲주택난 ▲도농간 문화적 차이 ▲초기 정착 어려움 등을 꼽았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공공의료 도입 ▲협동조합형 일자리 창출 ▲농산어촌 창업지원센터 건립 ▲창업지원과 정착지원금 지급 ▲공동육아 시행 ▲마을교육공동체 운영 ▲재능기부를 통한 교육 ▲마을형 사회주택 도입 ▲원주민·이주민 소통공간 제공 및 상생문화 확산 등을 제시했다.

2017년 설립하여 마을교육공동체인 상상놀이터 및 마을복합문화공간인 동동회관 운영 등 다양한 마을공동체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종수 동고동락 협동조합 이사장은 "농산어촌에 새로운 사람이 유입되려면 일자리가 있어야 한다"면서, "맞춤형 일자리 제공과 창업지원, 디지털 노마드 유치를 위한 창업공간 제공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는 농산어촌 창업지원센터 건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참가자 장경아 씨는 "외지인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원주민과의 소통과 공동체 의식에 대한 공감과 교육이 필요하다"며 "이주가 목적이 아니라 정착 위주의 행정, 이주민에게만 지원할 게 아니고 이주민이 들어오는 마을에 혜택을 제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라고 제안했다.

장영욱 경남도 동남권전략기획과장은 "부울경 초광역협력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부산, 울산, 창원, 진주 등 거점도시와 인근 중소도시, 농산어촌 지역을 생활권·경제권 단위로 연계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참고하여 부울경 초광역협력의 한 축인 농산어촌 발전방향을 잘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꼬북칩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