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도, 용인-성남 다리 갈등 중재 나섰다...고기교 갈등해소협의체 출범

국제뉴스 | 2021.09.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운데)가 15일 고기교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운데)가 15일 고기교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가 용인시와 성남시가 팽팽히 맞서고 있는 고기교 확장 및 재가설 갈등 중재에 나섰다.


이재강 도 평화부지사와 장영근 성남부시장, 정규수 용인 제2부시장은 15일 '경기도-용인시-성남시 간 고기교 확장 및 재가설 갈등 해소와 상호 협력을 위한 고기교 갈등해소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협의체는 고기동 일원 난개발 방지, 도로 기반시설 확충, 민자도로 사업계획 연계를 통한 고기교 일원 교통난 해소 등을 논의하게 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실무협의를 통해 오는 12월 중에 '고기교 갈등해소 상생협력 협약'을 이끌어내는 등중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도에 따르면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과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을 잇는 길이 25m·폭 8m 규모의 고기교는 지난 2003년 용인시가 개설했지만, 교량 북단은 성남시, 남단은 용인시가 각각 소유한 탓에 재가설 및 확장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용인시는상습적인 차량 정체, 하천 범람으로 인한 민원 등으로 이유로 확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성남시는 교통량 분산 대책을 요구하면서맞서고 있는 상태다.


이재강 부지사는 협약식에서 "고기교 이용객 및 인근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지자체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협의체가 용인시, 성남시 주민들의 기대를 안고 출발한 만큼 문제 해결과 지역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논의로 상생협력의 모범 사례가 돼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가수 은가은이 성형 사실 고백, 과거 사진·성형 전 ...
가수 은가은이 성형 사실 고백, 과거 사진·성형 전 모습 궁금증(사진=TV조선)트로트 가수 은가은이 성형 ...
류현진, IL 등재 이후 첫 투구 훈...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다시 공을 잡았다.류현진은 22일(...
4년전으로 돌아간 류현진, 어떻게 ...
본격적으로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이 글은 현재 극심한 부진을 ...
韓타점왕, 1루 땅볼 치고 감독 극...
KBO리그 타점왕 출신 제리 샌즈(33.한신)가 1루 땅볼을 치고도 ...
‘장영란♥’ 한창 “근황? 퇴사 ...
방송인 장영란 남편이자 한의사 한창이 퇴사 후 근황을 전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