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사회복지시설장 겸직 등 상근의무 위반사항 전수조사 실시해야..."

국제뉴스 | 2021.09.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홍 의원(동구1, 국민의힘)김진홍 의원(동구1, 국민의힘)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시민의 혈세를 지원받는 부산시사회복지시설장 상근의무 관리체계 부실에 대한지적이 제기됐다.


부산시의회 김진홍 의원(동구1, 국민의힘)은 15일 제299회 제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동구 쪽방 상담소 시설장의 장기간에 걸친 영리업무 겸직 위반사례 등 사회복지시설장의 겸직, 영리 행위로 인한 상근의무 위반사항을 밝히고, 이에 대한 제도개선 대책을 촉구했다.


동구 쪽방상담소의 경우, 주거 취약 계층인 쪽방 생활자의 취업 및 생활 안정을 지원하고, 노숙 생활로의 전락을 방지하기 위해 시설장 등의 인건비와 사업비 포함, 올해만 해도 3억 1809만원의 시민 혈세를 보조금으로 지원받은 시설이다.


김 의원은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사회복지시설장에게는 영리행위 금지, 겸직 금지 등 공무원에 준하는 상근의무가 부여된다"고 설명하고"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시설장은 부산시로부터 '부산시폐가전회수센터'를 민간위탁 받아10여 년간이나 대표이사를 겸직하며, 매년 1억 7900만원에 이르는 급여를 중복 수령해 왔다"고 날을 세웠다.


김진홍 의원은 "사안이 이처럼 중대함에도 해당 시설장은 겸직이 문제가 될지 몰랐다는 어처구니 없는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면서 "사회복지시설의 공공성 확보에 대한 중대한 법적 위반사항임에도 불구하고, 장기간에 걸쳐 이를 관리하지 못한 부산시 또한 결코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 의원은 위반사례 대응과 재발 방지를 위해 3가지 내용을 부산시에 촉구했다.


첫째, 영리업무를 겸직한 시설장의 중대한 법률 위반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 후, 합당한 행정처분 및 이중지급된 시민 혈세인 보조금 환수


둘째,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산시의 사회복지시설장의 겸직 및 영리 행위금지 등 상근의무 위반사항에 대한 전수조사실시


셋째, 구군 소관 사회복지시설은 물론, 부산시 소관 사회복지시설에서도 시설장에 대한 겸직, 영리 행위 금지, 외부강의 등 상근의무 준수 여부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는 체계 마련 등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중현떡집'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사진제공=캐시워크)'중현떡집' 관련 캐시워크 돈버는퀴즈가 등장했다.리워드 앱 ...
오랄비 오퀴즈 오후 6시·6시 30분...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오랄비 오퀴즈가 출제됐다. 28...
'오랄비' OK캐쉬백 오퀴즈 정답 공...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사진제공=오퀴즈)'오랄비' 관련 OK캐...
배민쇼핑라이브 쑥인절미 캐시워크...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배민쇼핑라이브 쑥인절미 캐시...
'유한 루테인' 캐시워크 돈버는퀴...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유한 루테인지아잔틴' 캐시워크 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8일 [화]

[출석부]
크리스피크림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하프더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크리스피크림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하프더즌 크리스피크림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하프더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