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전북도, 지자체 최초 차량연료 분석도입 가짜 근절시킨다

국제뉴스 | 2021.09.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전북도가 지자체 최초로 '석유에너지 파수꾼' 제도를 운용하며, 가짜 석유로 인한 도민 피해 예방과 노인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거머쥘 예정이다.


전북도가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오는 15일부터 12월 14일까지 3개월간 지자체 최초로 '석유에너지 파수꾼' 제도를 운용한다.


'석유에너지 파수꾼' 제도는 장마철 석유제품에 빗물이 혼입된 연료 사용과 가짜 석유로 인해 주행 중, 차량이 정차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한국석유관리원에서 신청받아 차량 연료를 분석해 주는 서비스다.


파수꾼으로 불리는 시니어 인력 4명이 2교대로 도청 1층 민원실 입구 옆 안내 창구에서 석유제품 소비자 신고제도와 차량 연료 무상 분석제도를 안내할 예정이다.


차량 연료 분석을 희망하는 도민은 누구나 도청 민원실 옆 안내 창구를 방문, 신청서를 작성하고, 연료채취 업체인 코리언모터스(전주시 중화산동 소재)에서 시료를 채취하면 된다.


채취한 시료를 파수꾼이 한국석유관리원에 보내 배송된 시료를 시험분석 후, 신고자에게 검사 결과를 통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료 채취 비용은 한국석유관리원에서 전액 지원한다.


또한 석유관리원은 '석유에너지 파수꾼' 제도를 시범 운영하기에 앞서 전국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 전북도가 선정되며, 지자체 최초로 파수꾼 제도를 운용하게 됐다.


전북도는 신재생에너지 부서와 노인복지 부서의 협업과 함께 한국석유관리원, 보건복지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전북지역본부 등과도 긴밀히 움직여 도민들에게 가짜 석유제품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노인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되었다.


파수꾼 제도는 내년에도 보건복지부 노인일자리 사업에도 선정되며 지속적으로 운용될 것으로 보인다.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가짜 석유제품 불법유통으로 인한 도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고, 시니어 인력을 활용한 노인 일자리 제공까지 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도민들이 적극적으로 석유에너지 파수꾼 제도를 활용 안전한 차량 운행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 라고 강조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 kw-j3346@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종합] "아빠" 드라마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 남...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사진=MBC 방송화면 캡처)드라마 '검은태양' 김지은...
18세 딸ㆍ48세 동안 엄마 틱톡커,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18세 딸, 48세 동안 엄마 틱톡커(사...
'강철부대' 최영재ㆍ이진봉ㆍ김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해방타운' 최영재(사진제공=JTBC)'...
이혜정 나이 66세에 요리 해방…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해방타운' 이혜정(사진제공=JTBC)나...
이민영, 나이 4살 동생 이유리와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 이민영, 이유리(사진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5일 [토]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