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청주대학교, 항공기술훈련원 설립 나서

국제뉴스 | 2021.09.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청주대학교 항공기계공학전공 실습 장면.(제공=청주대학교)청주대학교 항공기계공학전공 실습 장면.(제공=청주대학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가 대학 산하 '항공기술훈련원' 설립에 나섰다.


청주대는 국토교통부 지정 전문교육기관 인가를 받은 대학 산하 항공 기술 훈련원을 설립해 항공정비사 면장취득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주대는 오는 11월 계획서 작성과 현장 심사를 거쳐 내년부터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받아 항공기계공학전공의 공학지식습득과, 항공정비사의 면장취득을 동시에 가능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청주대는 예산을 추가 투입해 항공기계공학전공의 항공정비실습 교육환경(격납고, 비행기, 엔진 등)을 보강할 계획이다.


또한 항공정비 실무경력(면장 포함)을 보유한 전문가를 정비 분야 교원으로 채용하고, 현재 항공기계공학전공의 항공정비분야 교육과정 개편 및 항공기술훈련원과 연계한 교육 과정을 설계한다.


특히 청주대는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 앞으로 적극적인 투자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청주대 부설 항공기술훈련원이 설립될 경우 지리적 위치의 우수성과 함께 항공정비의 새로운 전초기지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형 청주대 항공기계공학 전공PD는 "청주대 부설 항공기술훈련원이 설립되면 면장취득은 물론,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우수한 항공 정비인력을 양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청주대는 항공운항학, 항공기계공학, 항공서비스학, 무인항공기학 등 다양한 전공의 항공학부가 운영중이어서 이와 연계한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교통연구원 분석 결과 203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필요한 항공정비 인력은 약 116만 명으로 추산된다. 이런 수요에 맞추기 위해서는 매년 7만여 명의 항공정비사 양성이 필요하지만, 현재 훈련 가능 인원은 연 5만여 명으로 매년 1만8000여 명 부족할 것으로 예측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식약처'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식약처' 관련 캐시워크 돈버는퀴즈가 등장했다.리워...
최현미, 브라질 시모네다시우바 상...
WBA 슈퍼페더급 세계챔피언 타이틀 매치 최현미 (사진-최현미 인...
[속보] 광주경찰청 "광산구서 배회...
속보 (사진-국제뉴스DB)광주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18일...
집사부일체 윤석열 집·반려견 공...
윤석열 (사진-집사부일체 제공)'집사부일체'에 윤석열 전 ...
결단 내린 LG, 이형종 1군 말소…...
연패에 빠진 LG 트윈스가 1군 엔트리 조정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18일 [토]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