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DGB캐피탈, 페기물 재활용 및 오염방지 신기술 금융지원

국제뉴스 | 2021.09.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왼쪽부터 미라클에코바이오㈜ 홍한의 회장, 서명희 대표이사, DGB캐피탈 서정동 대표이사, 메코바이오㈜ 오세웅 대표이사.(사진제공=DGB캐피탈)왼쪽부터 미라클에코바이오㈜ 홍한의 회장, 서명희 대표이사, DGB캐피탈 서정동 대표이사, 메코바이오㈜ 오세웅 대표이사.(사진제공=DGB캐피탈)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DGB캐피탈이 ESG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토착미생물을 이용한 유기성폐기물 자원화를 지원해 환경오염방지에 앞장선다.


DGB금융그룹 계열사인 DGB캐피탈(대표이사 서정동)은 미라클에코바이오㈜, 메코바이오㈜와 ESG 업무제휴 및 그린뉴딜정책 이행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DGB캐피탈 서정동 대표이사는 토착미생물을 이용해 유기성폐기물인 음식물쓰레기를 비롯한 가축분뇨 폐사가축 등의 95%~97%를 발효소멸부숙시키고, 나머지 3~5%는 퇴비로 변환하는 신기술 개발과 자원화 부속설비 제조판매를 위해 두 차례 이상 현장 방문 및 미팅을 통해 다각적인 업무협약 및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화학비료에 비해 사용이 불편한 가축분뇨퇴비는 시장에서 사용할 이유가 사라지고 가축분뇨 처리의 새 전환점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배설물의 소멸률이 높고 퇴비로 재생산되는 자원순환이 되는 점, 만성적인 민원발생의 원인이었던 악취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점 등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DGB캐피탈 서정동 대표이사는 "국가적으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기에 환경오염방지라는 명제를 가지고 이번 제휴를 진행했다"며 "환경을 생각하는 금융을 위해 다양한 방식과 활동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면서 ESG 경영 실천의 모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라클에코바이오㈜ 관계자는 "삼사간의 이번 금융지원 업무협약은 환경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금융을 만들고, 궁극적으로는 탄소감소를 지향하는 그린뉴딜정책에 부합하기 위함이다"라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paekting@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임백천 부인' 김연주, MCㆍ아나운서 수식어 아닌 나...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아나운서 출신으로 알려진 김연주(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방송인 임백천의 ...
임원희, 나이 22세 차이 영어 선생...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임원희와 영어 선생님(사진=SBS 방송...
내딸하자 시즌 2 제작 방송날짜는?...
내딸하자(출처=TV조선 제공)'내딸하자' 시즌2가 10월 중으...
'알토란' 임성근, 무조림 레시피 ...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무조림 레시피(사진=MBN 방송화면 캡...
미우새 김정환, 금빛 하우스 전격 ...
미운우리새끼(출처=SBS 제공)김정환이 '미운 우리 새끼'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6일 [일]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죠스떡볶이 1인세트 죠스떡볶이 1인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