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안산시-농협, 추석 맞이 풍도 환경정비·역사탐방 나서

국제뉴스 | 2021.09.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화섭 시장을 비롯김근창 농협중앙회 안산시지부장, 조인선 군자농협 조합장, 최기호 반월농협 조합장, 박경식 안산농협 조합장 등이 '풍도'를 방문해 환경정비에 나서고 있다. 사진=안산시윤화섭 시장을 비롯김근창 농협중앙회 안산시지부장, 조인선 군자농협 조합장, 최기호 반월농협 조합장, 박경식 안산농협 조합장 등이 '풍도'를 방문해 환경정비에 나서고 있다. 사진=안산시

(안산=국제뉴스) 이승환 기자 = 윤화섭 안산시장은 13일 추석을 맞아 농협중앙회 안산시지부 및 지역농협과 함께 야생화 천국 '풍도'를 방문해 환경정비에 나서고 가슴 아픈 '풍도해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윤화섭 시장을 비롯김근창 농협중앙회 안산시지부장, 조인선 군자농협 조합장, 최기호 반월농협 조합장, 박경식 안산농협 조합장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풍도 해안가에 방치된 생활·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며 구슬땀을 흘린 뒤 풍도해전이 발생한 해역을 찾아 관련 역사를 알아보고 역사적 교훈을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풍도해전은 1890년대 구한말 동북아 패권을 놓고 지금의 중국(청국)과 일본이 정면충돌한 '청일전쟁'의 시발점으로, 이 전투로 일본은 제국주의 국가로 도약하고 청나라는 반식민 국가로 전락했고, 조선은 끝내 일본의 식민지가 되는 수모를 겪었다.


김근창 지부장은 "이번 기회로 풍도의 가슴 아픈 역사를 알게 됐다"며 "앞으로 풍도가 더 아름답고 의미 있는 곳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화섭 시장은 "풍도해전과 같은 아픈 역사를 기억하는 한편, 1천년 안산 역사를 바로 잡고 시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찾고 싶은 풍도, 더 머무르고 싶은 풍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1골 1도움 세징야(대구), K리그1 30라운드 MVP
K리그1 30R MVP 세징야(서울=국제뉴스) 안선영 기자 = 대구 세징야가 '하나원큐K리그1 2021ཚ라운드...
민동성 감독대행 첫 경기서 승리…...
민동성 감독대행 첫 경기서 승리…안산그리너스FC, 8위로 상승안...
제주유나이티드, 인터셉트&획득 1...
제주유나이티드 김영욱 선수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안방에...
김양호 삼척시장 민생현장 방문
국제뉴스/장덕진 기자(삼척=국제뉴스) 장덕진 기자 = 김양호 삼...
오마이걸 효정, 시스루 한복 입고...
그룹 오마이걸 멤버 효정이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효정은 21일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