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도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사전대비 강화

국제뉴스 | 2021.09.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도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함에 따라 12일 오전 10시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태풍 '찬투'는 12일 오전 9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35hPa, 최대풍속은 초속 50m, 강풍반경은 280㎞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17일 오전 9시경 제주시 서쪽 약 170㎞ 해상을 지나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중환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기상 상황 및 태풍 예상 진로, 부서별 협업 방안 등에 대해 집중 논의됐다.


이중환 실장은 "이번 태풍은 변동성이 큰 태풍이지만, 제주에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제 아래 여러 상황에 대비해 부서별 협업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분야별 기능을 최대한 가동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전 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집중호우에 대비해 우수맨홀·집수구 등 배수시설에 쌓인 토사 및 이물질 준설을 신속히 조치하고, 행정시 읍면동은 태풍 대비 수방자재 및 장비를 점검하는 등 태풍 대비 사전 준비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또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축대 붕괴 △파종시기에 따른 농작물 안전관리 △어선 대피 △공사장, 비닐하우스, 농·축산 시설, 양식시설 등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예찰활동과 안전조치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태풍 '찬투'로 인한 집중호우, 강풍 등 직·간접적인 자연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하천 범람, 월파 우려 지역에 대해서는 위험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주민을 대피시킬 수 있도록 행정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명·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긴급재난문자와 마을방송, TV 자막방송 등을 활용해 재난상황 및 행동요령을 도민과 관광객에게 신속하게 안내 등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예방접종 인센티브 늘려 국민 접종률 80%까지 올릴 ...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서울=국제뉴스) 최철호 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지 204일만인...
가덕도 신공항·제주 제2공항 공항...
가덕도 신공항 건설 예정 부지/제공=국제뉴스/DB정부가 가덕도 ...
韓, 25∼34세 고등교육 이수율 OEC...
(사진=원광대학교병원) 신규 간호사 채용 면접 응시자 대기 모...
공공부문 여성 관리자 임용 목표 2...
이인호 인사혁신처 인사혁신국장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
민동성 감독대행 첫 경기서 승리…...
민동성 감독대행 첫 경기서 승리…안산그리너스FC, 8위로 상승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