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지역, 가을철 모기 기승...일본뇌염 매개모기 조심해야

국제뉴스 | 2021.09.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채집 모기 조사 모습.(제공=충북도청)채집모기조사모습.(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이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8월 30일에 올해 전국 첫 일본뇌염 환자(40대 여성, 세종)가 발생했으며, 충북에서도 작은빨간집모기가 7월 18일에 처음 출현한 이후 꾸준히 채집되고 있다.


9월 1주차(9 5일~6일)에 채집된 작은빨간집모기의 개체수는 하루 평균 180마리로 전월(19마리/일)과 대비해 9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월 1주차 전체 모기 개체수도 2384마리로, 작년 동기간에 채집된 472마리에 비해 월등히 많은 수준이다.


한풀 꺾인 더위와 잦은 비로 모기 성충의 활동 및 유충의 생육 조건이 잘 갖춰짐에 따라 모기 개체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감염될 수 있으며, 모기에 물린 250명 중 1명 정도에서 임상증상이 발생한다.


일부는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그 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생존하더라도 30~50%는 신경학적 및 인지행동적 후유증이 남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감염병이다.


최근 10년간 발생한 일본뇌염 환자 중 90% 이상이 40세 이상으로 이 연령층은 더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잦은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은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충북과 가까운 세종에서 올해 첫 환자가 발생했고 일본뇌염 매개 모기의 개체수도 늘어난 상황"이라며, "일본뇌염 환자 발생이 8월에서 11월에 집중된 만큼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기피제와 방충망을 적극 활용하는 등 모기퇴치 국민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양호 삼척시장 민생현장 방문
국제뉴스/장덕진 기자(삼척=국제뉴스) 장덕진 기자 = 김양호 삼척시장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20일 정라, 임...
오마이걸 효정, 시스루 한복 입고...
그룹 오마이걸 멤버 효정이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효정은 21일 ...
오늘날씨의 키워드 추석연휴 마지...
비스케치, 날씨, 폭우, 태풍 (국제뉴스DB)추석연휴 마지막날인 2...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