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소방, 벌 쏘임 사고 주의보 → 경보 격상

국제뉴스 | 2021.09.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벌집 제거 모습.(제공=충북소방본부)벌집 제거 모습.(제공=충북소방본부)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전국에 내려졌던 벌 쏘임 사고 주의보가 '경보'로 격상됐다.


충북소방본부(본부장 장거래)는 지난 7일 오전 9시부로 벌 쏘임 사고 경보가 발령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벌 쏘임 사고가 급증한 데 따른 조처로, 지난 7월 30일 벌 쏘임 사고 주의보를 발령한 지 40일 만에 격상하는 것이다.


충북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2020) 충북 지역에서 벌 쏘임 사고는 총 1,543건으로 이 중 8~9월에만 60% 이상에 달하는 925건이 발생했다.


이어 올해 8월까지 벌 쏘임으로 인한 사고는 총 252건이었으며, 이 중 4명의 환자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벌초 작업을 할 때 풀숲이나 무덤가 주변 땅속에 벌이 있는지 살피고,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엎드리지 말고 20m 이상 신속히 벗어나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용카드 등을 사용해 재빨리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의 감열방지를 위해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된다.


특히 치명적 독성을 지닌 장수말벌은 땅속에 집을 짓고 살기 때문에 예초기 진동이나 사람 발걸음만으로도 공격당할 수 있다.


따라서 관목이 우거지거나 풀이 너무 자라 살피기 어려울 때는 적당히 떨어진 곳에서 흙을 뿌려 날아오는 벌이 있는지 확인해야 하고 만약 벌집을 발견했다면 119에 신고해 안전하게 제거해야 한다.


장거래 소방본부장은 "벌 쏘임 사고 단계가 경보로 격상된 만큼, 벌초 등 야외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달라"며 "벌집 발견 시에는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반드시 119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알토란' 임성근, 무조림 레시피 공개 "활용도 만점"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무조림 레시피(사진=MBN 방송화면 캡처)'알토란' 임성근 조리기능장이 무조림 ...
SBS 스페셜 36년 만에 알게된 쌍둥...
SBS 스페셜(출처=SBS 제공)SBS 스페셜'에서는어느 쌍둥이 자...
[종합] 리브메이트 일반상식퀴즈 '...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일반상식퀴즈'(사진제공=리브메이트...
토트넘 손흥민출전, 아스널전 생중...
손흥민 출전 (토트넘SNS)토트넘 손흥민이 아스널전에서 선발출전...
'알토란' 이보은, 동태찌개 레시피...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동태찌개 레시피(사진=MBN 방송화면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7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