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천시, 2021 부천레지던시 입주작가 최종 선정

국제뉴스 | 2021.07.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타카미 니에다 화상인터뷰하는 모습타카미니에다화상인터뷰하는모습

(부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경기도 부천시는 "2021 부천레지던시에 참여할 입주작가 2명을 이달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부천시 창의도시팀은 올 3월 전세계 창의도시를 대상으로 레지던시에 참여할 입주작가(문학, 번역, 만화, 그래픽 노블 등)를 모집, 17개국 24개 도시 43명이 지원했다.


시는 활동분야 및 성과, 인지도,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 등의 심사기준에 따라 서면심사와 심사위원단의 평가를 거쳐 4명을 선정하고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2020년에 이어 2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레지던시는 올 10월에 개최되는 제1회 디아스포라 문학상 콘셉트에 맞는 배경 및 작품 활동 경력을 갖춘 작가를 우선순위에 두고 심사했다.

로렌 라자비로렌라자비

화상인터뷰 결과 최종 선정된 입주작가 2명은 타카미 니에다와 로렌 라자비이다.


타카미 니에다(Takami Nieda)는 시애틀 센트럴 컬리지에서 문학과 문예를 가르치고 있다. 일본 작품을 영문으로 번역하는 번역가이지만, 한국 디아스포라 작품(재일교포 작가의 작품)을 번역하는 독특한 이력을 지닌다.


이란계 영국인 아버지를 둔 로렌 라자비(Lauren Lazavi)는 여행작가이자 외신기자로, 40개 이상의 나라를 방문했고 가디언, VICE, 워싱턴 포스트, Wired 등의 유수한 언론사에 250개 이상의 글을 기고했다. 부천 거주기간 동안'국경의 역사와 미래'를 주제로 두 번째 책을 쓸 계획이다.


부천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 행사를 최소화하고 작가의 개인 창작 활동과 내실 있는 랜선 행사로 이번 레지던시를 실시할 예정이다. 오는 10월21일에 개최될 디아스포라 문학상 시상식과 함께 포럼을 개최하여 토론도 진행한다.


부천시 관계자는 "입주작가는 본래 거주기간이 6주였으나, 자가격리 기간을 고려해 8주 동안 부천시청 근처 인근 오피스텔에 거주하면서 집필과 리서치 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디어유 공모주 청약 수요예측·공모가·기관 경쟁률 ...
디어유 공모주 청약 수요예측·공모가·기관 경쟁률 알아보기(사진=디어유 CI)디어유 공모주 청약 수요예측...
이순자·반기문 등 노태우 추모행...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
오마이걸 유아 '과감한 외출' [MK...
'2021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레드카펫 행사가 28일 오후 ...
5위 수성 비상 걸린 SSG, 추신수 1...
창단 첫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SSG 랜더스가 '추추 트레인...
울산현대, 전남에 1-2 패배... FA...
사진.울산현대울산현대은 27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전남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8일 [목]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