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도, 환경부 반려 결정 무책임한 정책 결정

국제뉴스 | 2021.07.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환경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따른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21일 제주도는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부의 '반려' 결정은 곧 부동의 결정을 내릴 정도의 환경 훼손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미이면서도 매우 정치적이고, 무책임한 정책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제주 제2공항에 대해 시간 끌기 하는 동안 제주도민 사회는 갈등의 골만 깊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려'가 사업 무산을 의미하는 '부동의'가 아닌 만큼, 국토교통부는 조속히 보완 절차를 이행하여 제주 제2공항 추진 협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의 책임론도 거론했다.


제주도는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한다"며 "이미 국토부의 사전타당성 검토와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제2공항 건설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 제2공항 건설은 도민과 국민의 안전이 걸린 문제"라며 "정치적인 이유로 흔들려서는 안된다"며 "도민의 오랜 숙원인 제주 제2공항이 선거용 국책사업으로 전락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추진의 의지를 밝혔다.


이어 "대규모 바다 매립 등 심각한 환경 훼손이 우려되는 가덕도 신공항은 강행하면서 수년간 수차례 검토보완되고, 예산까지 잡혀있는 제주 제2공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반려한 것은 제주 홀대를 넘어 정치적 이용이라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비판했다.


제주도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주도민과 국민에게 약속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하고, 나아가 제주도민 간 갈등을 매듭짓고, 공동체 회복과 지속 가능한 제주를 위한 방안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제주도는국토부와 협력하면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것은 분명히 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정상급 문턱 넘은 아스트로의 다음 스텝[TF초점]
아스트로가 오는 8월 2일 8번째 미니 앨범 'SWITCH ON'을 발표한다. 아스트로가 아스트로에게 선물하는 앨...
팬슈머를 위한 팬커머스 성공의 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모든 분야에서 빠르게 비대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4일 [토]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