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양주시, 은남일반산업단지 발생 폐수 인근 산단과 공동처리 확대 고시

국제뉴스 | 2021.07.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은남일반산업단지 조감도은남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사진제공=국제DB>

(양주=국제뉴스) 한주희기자 = 양주시는 은남일반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폐수를 검준일반산업단지와 공동처리 할 수 있도록 공공폐수처리시설 기본계획을 통합 고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은남일반산업단지는 하루 3,000여톤의 발생 폐수를 처리할 수 있는 공공폐수처리시설이 필요하지만, 시설 운용을 위해선 220억원의 사업비와 연간 7억원의 유지관리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돼 지속적인 재정적 부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또한 은남일반산업단지와 500m가량 떨어져 있는 검준일반산업단지의 경우 공공폐수처리시설의 처리능력이 하루 23,000t에 달하지만, 그에 비해 폐수 배출량이 현저히 적어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은남일반산업단지에 별도로 공공폐수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하수물량을 검준일반산업단지에서 공동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기관인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에 수차례 방문해 협의를 진행했다.


사업의 경제성과 타당성을 지속적으로 설명하고 설득한 결과, 은남일반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폐수를 검준일반산업단지에서 공동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원만한 협의를 이끌어 내 공공폐수처리시설 기본계획이 통합 고시되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이번 통합 고시로 인근 산단과의 연계를 통한 하수처리 운영효율의 극대화는 물론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비 220억원과 7억원의 연간 유지관리 비용을 폐수처리시설 설치비 3억원, 연간 유지관리비 200만원으로 대폭 축소하는 등 예산 절감 효과를 얻었다.


시 관계자는 "은남일반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폐수를 합리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공동처리구역 확대 고시로 폐수처리시설의 활용성을 높이고 지방재정의 건전한 운용에 기여하게 됐다"며 "향후 사업 추진 시 적극행정을 통한 다양한 혁신방안을 모색해 성공적인 산단 조성과 신성장 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은남일반산업단지는 2020년 1월 중앙투자심사 통과, 2021년 6월 경기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승인 고시에 이어 지난 14일 은남일반산업단지 내 508,000㎡의 농업진흥구역이 해제된 바 있으며, 2021년 말까지 산업단지 보상 협의를 마치고 2022년 2월 착공해 2023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도쿄올림픽 한국야구 패자부활전 대진표와 일정은?
도쿄올림픽 야구 대진표 (사진-MBC 방송 캡쳐)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야구 승자 준결승전에서 ...
김연경이 이끄는 女배구, 준결승서...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대한민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이 세계 ...
8회말 빼앗긴 3점…한국 야구, 일...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4일 오...
스무살 38세금징수과…최악은 38억...
서울시가 비양심 고액체납자인 최 회장의 가택수색 후 압수한 그...
美와 패자 준결승 김경문호, 막내 ...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이마트24 5천원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5천원권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