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남도청 떠나는 김경수 "감내해야할 몫 온전히 감당하겠다"

국제뉴스 | 2021.07.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남=국제뉴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대법원에서 실형 2년이 확정돼 지사직을 상실한 김경수(가운데) 경남지사가 21일 대법원 선고 직후 경남도청을 떠나서면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황재윤 기자)(경남=국제뉴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대법원에서 실형 2년이 확정돼 지사직을 상실한 김경수(가운데) 경남지사가 21일 대법원 선고 직후 경남도청을 떠나서면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황재윤 기자)

(경남=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대법원에서 실형 2년이 확정돼 지사직을 상실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대법원 선고 직후 경남도청을 떠나서면서 "대법원의 판결 결과에 따라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법원은 이날 오전 10시 15분 댓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지사에 대한 상고심 선고 공판을 열어 실형 2년의 원심을 확정했다.


이 처럼 대법원에서 원심이 확정되자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입구에서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해 진실을 밝히려 했던 노력은 더 이상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 긴 여정이었다"며 자신의 입장을 말했다.


그러면서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를 부득이하게 여기서 멈춘다 해도 그렇다고 진실이 바뀔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결백과 진실을 밝히는 법적 절차는 여기서 막혔지만 무엇이 진실인지 그 최종 판단은 이제 국민들의 몫"이라고 했다.


도민들에게 사과의 말도 남겼다.


그는 "믿고 기다려준 많은 분께 특히 지난 3년 도정을 적극 도와준 경남도민께 좋은 결과로 응답하지 못해 진심으로 송구하고 안타깝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지사는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제자리로 다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jaeyuntop@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징주] 넥스트사이언스 15% 급등 '나노젠 회장 지분...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넥스트사이언스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5일 오후 2시 24분 기준 넥스트...
"김연경 이름으로 보내요" 배구팬,...
국내 배구 팬들을 중심으로 터키 산불 피해를 돕는 묘목 기부 릴...
[특징주] 디스플레이텍 26% 상승 L...
디스플레이텍디스플레이텍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5일 오후 2...
FC서울, 광주전 서울메이드 브랜드...
FC서울은 오는 8일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속보] 제주경찰청 "아라동서 실종...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제주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5일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