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장성철 위원장, "제주 국회의원 무책임한 제2공항 무산 주장 강력 규탄"

국제뉴스 | 2021.07.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장성철 국민의 힘 제주도당위원장장성철 국민의 힘 제주도당위원장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장성철 위원장이송재호·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의 무책임한 제주제2공항 무산 주장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장 위원장은 20일 논평을 내고 국토부에 대한 제2공항 포기 압력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재 보완서에 대한 반려 결정과 관련'환경부 결정 존중'을 넘어서 제주제2공항 무산을 기정사사실화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제주 3인의 국회의원들의 다른 대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것은환경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압력에 이어서 국토부에 사실상 제주제2공항 추진을 포기하도록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날을 새웠다.


장 위원장은 "전략환경영향평가 최종 보완서에 대해 환경부가 반려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향후 제주제2공항 추진은 국토부의 대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부는 사업계획서를 수정하거나 보완해 다시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받는 방법과 환경부의 결정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청구하는 방법 등이 있다"며 "둘 다 제주제2공항 정상 추진을 전제하는 것이지 사실상 무산과 같은 사업 포기는 검토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 위원장은 "3명의 제주 국회의원의 제2공항의 사실상 무산에 따른 대안찾기에 나서겠다는 것은 국토부에대해 노골적으로 제주제2공항 추진 포기 압력을 노골적으로 행사하는 것과 다름없다."말했다.


장 위원장은국토부에 대한 부당한 압력 행사는 도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임을 경고하며,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은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진행되는 시기에 제3의 대안으로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을 제안하는 등 사실상 환경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압력을 부당하게 행사해 온 것이 명백한 사실"이라며 "이에 대한 도민적 심판도 각오해야 할 것임을 분명히 해둔다"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황선우, 메달 획득 실패…자유형 100미터 결승 5위
황선우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미터 결승에서 5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결승을 앞두고 몸을 풀고...
[속보] 배드민턴 안세영 태국 꺾고...
안세영 선수와 웅판룽판의 경기 장면(사진-MBC 중계화면 캡처)배...
[특징주] 삼성 레버리지 항셍테크 ...
[특징주] 삼성 레버리지 항셍테크 ETN(H) 주가 상승세(사진=삼성...
야놀자 오후 12시·1시 오퀴즈 정...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야놀자 오퀴즈가 출제됐다. 29...
탬파베이, 연장 끝에 양키스에 패....
탬파베이 레이스가 연장 끝에 뉴욕 양키스에 졌다.탬파베이는 29...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9일 [목]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월드콘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