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방문해 의료진 응원

국제뉴스 | 2021.07.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계명대 대구동산병원사진제공=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20일 오후 2시경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병원장 서영성)을 방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간담회에서 "예부터 유독 대구 사람들이 힘들다는 소리를 하지 않았고, 이번에도 또 대구 시민들이었기에 질서 있는 상황 대처와 진료가 진행되지 않았나 싶다. 이 정도로 의연하게 코로나 상황을 견뎌낸 것은 대구 시민이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또한 대구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맞이하는 첨단 의료 산업에 큰 기대를 하고 있고,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모습을 통해 본 대구의 모습은 성장 가능성이 충분히 높다. 의료 산업을 바탕으로 대구지역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서영성 병원장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지역민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 병원의 의무이고, 대구지역민과 전국의 의료진의 도움을 바탕으로 상황을 이겨낼 수 있었다"라고 말하며,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노고뿐만 아니라 방역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분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길 바랐다.


이어 이지연 감염관리실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뿐만 아니라 현재에도 많은 의료기관이 힘쓰고 있다. 의료현장에는 의료진뿐만 아니라 전면에 드러나지 않는 다양한 인력이 있고, 그 분들께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급하게 준비하느라 최상의 시설을 준비하지 못했음에도 환자분들의 한 마디로 항상 응원을 얻고 있다"라고 전하며 현장에서의 코로나 종식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코로나 환자 간호를 마치고 현장에서 돌아온 정정옥 간호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당시 상황의 긴박함에 대한 질문에 "당시 숙박시설이 마련되지 않아 장례식장에서도 잠을 자고, 밥을 끼니에 챙겨먹지 못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1차 대유행 당시의 상황을 전쟁에 비유하면서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19 상황에서 함께라는 생각으로 매일 매일을 이겨냈다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구광역시 중구예방접종센터를 황석선 대구 중구보건소장의 안내에 따라 30여 분간 둘러보았다. 윤 전 검찰총장은 중구예방접종센터의 접종동선을 따라 움직이며, 접종실 내에 있는 접종 전 안내사항까지 꼼꼼히 살폈다. 윤 전 검찰총장은 접종실 간호사에게 수고에 대한 감사함과 위로의 말을 건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paekting@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경남경찰청 "창원서 실종된 구영달 씨 찾습니...
속보 (사진-국제뉴스DB)경남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3일 경찰청에 따르면 창원시에서 실종된 83세 ...
대구 태권도 학원 집단감염 발생…...
대구시청 전경대구의 한 태권도 학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샐바시온, 비강분사 코로나 바이러...
코빅실V(Covixyl-V) 제품 이미지.(서울=국제뉴스) 김태엽 기자 =...
강호동 MC확정, 쿡방 공동 진행자...
강호동(출처=다음인물)방송인 강호동이 새 쿡방 예능 '위대한...
드디어 서게 되는 로저스센터 마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34)이 드디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3일 [화]

[출석부]
설빙 인절미 빙수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설빙 인절미 빙수 설빙 인절미 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