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완주군, 귀농 귀촌 1번지 전북도 내 1위 차지

국제뉴스 | 2021.07.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완주군) 귀농 귀촌 게스트 하우스 (사진=완주군) 귀농 귀촌 게스트 하우스

(완주=국제뉴스) 이정권 기자 = 통계청과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가 공동 발표한 '2020년 귀농어·귀촌인 통계'에서 완주군으로 귀농·귀촌한 가구는 총 3,637가구 479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북으로 귀농·귀촌한 가구는 1만6398가구로 도내 평균(1,261가구)의 3배 가까이 되는 규모다.


특히 가구 규모로 볼 때 귀농인 평균 가구원 수는 1.5명, 귀촌인 평균 가구원 수는 1.3명으로 전북도 내 귀농 평균 가구원(1.3명), 귀촌 평균 가구원(1.2명)보다 높았다.


이는 단독가구의 일시적 귀농 귀촌이 아니고 가족과 함께 안정적으로 귀농 귀촌하는 인구가 많은 것을 뒷받침해준다.

                             (사진=완주군) 귀농 귀촌 교육 (사진=완주군) 귀농 귀촌 교육

지난 2020년 완주군 귀농 귀촌 인구 4793명 중 30대 이하 청년층의 비중이 43%(2,063명)에 달해 월등히 많은 청년이 귀농·귀촌지로 완주를 선택해 완주군 농업농촌에 청신호를 보내고 있다.


그동안 완주군은 선도적인 귀농 정책으로 '소득과 삶의 질 높은 지역'이라는 인식을 크게 확산시켰다.


주택 신축과 매입·수리비(세대당 최대 500만 원)를 지원하고 농지매입과 임차비 지원(세대당 최대 250만 원), 비닐하우스 신축비(세대당 최대 960만 원), 이사비(50만), 교육훈련비(세대당 최대 30만 원)를 지원하고 있다.


귀농인 융자 사업(농업창업 3억 원, 주택 구입비 7천5백만 원)과 예비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한 게스트하우스와 예비귀농인 거주 시설로 귀농인의 집, 체류형 농업 창업지원센터 운영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어 전국의 예비귀농 귀촌인 선호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올해 처음 시작된 완주군 농촌 살아보기로 최대 6개월간 완주군에서 직접 살아보며 농촌을 알아가고 농사도 직접 체험함으로써 귀농 귀촌을 결정하는데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로의 귀농 귀촌 유형이 가족 단위로 오고, 청년층 유입이 많은 만큼 그에 맞는 정책을 추진해 대한민국 귀농 귀촌 1번지가 되도록 하겠다"며 "완주를 선택한 귀농 귀촌인이 지역주민과 융화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융화정책도 강화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7월 ERA 2.28' 김광현, 이달의 투수 투표에서 외면
7월 한 달 좋은 성적을 기록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 그러나 이달의 투수 투표에서는 외면받았...
오늘날씨의 키워드 요란한 비소식,...
여름 더위 날씨 태풍 비 비스케치 비소식 빗방울 (국제뉴스DB)일...
인디아-하스, 이달의 신인 선정
신시내티 레즈 내야수 조너던 인디아,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포수...
오타니-보토 이달의 선수 선정
LA에인절스의 투타 겸업 선수 오타니 쇼헤이, 신시내티 레즈의 ...
맥기-이글레시아스, 이달의 구원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제이크 맥기, LA에인절스의 라이젤 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3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