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남도, 17일부터 28일까지 도내 전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국제뉴스 | 2021.07.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갱남피셜 캡쳐)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이 16일 오후 5시 15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 (사진=갱남피셜 캡쳐)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이 16일 오후 5시 15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 "17일부터 28일까지 12일간 18개 시군을 포함한 도내 전역에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한다"고 밝히고 있다.

(경남=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경남도는 최근 지역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큰 폭으로 발생함에 따라 17일부터 28일까지 12일간 18개 시군을 포함한 도내 전역에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한다.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은 16일 오후 5시 15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최근 도내에서 3일간 하루 80명 이상의 확진자가 속출하는 심각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고, 시군을 넘나들며 확진자의 접촉자도 늘어나는 등 도내 시군 어디에도 안전지대는 없다"며 "모임 최소화만이 지금의 확산세를 꺾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남도는 16일 오전 김경수 경남지사가 주재하는 시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사적모임 인원 방역 수칙 강화 방안 등 비상방역체제 가동을 논의했다.


경남도는 시군 방역당국의 의견을 수렴해 도내 전역에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적용하기로 결정하고, 중대본과도 협의를 마쳤다.


하지만 도민들의 혼선을 우려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규정 위반에 대해 17일부터 18일 까지 이틀 동안 계도 등 이행기간이 운영된다.


이후 19일부터 위반 시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행정조치가 이뤄지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경남도는 현 위기 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동참을 호소했다.


김 대변인은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시행되면 자영업자들이 또다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도는 손실보상법에 따라 적극적인 지원책을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jaeyuntop@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연경 이름으로 보내요" 배구팬, 터키에 묘목 기부 ...
국내 배구 팬들을 중심으로 터키 산불 피해를 돕는 묘목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도쿄=뉴시스온라인...
제주경찰청 "실종된 윤중열 씨 안...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제주경찰청이 실종자를 찾았다.5일 경찰...
[특징주] 디스플레이텍 26% 상승 L...
디스플레이텍디스플레이텍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5일 오후 2...
FC서울, 광주전 서울메이드 브랜드...
FC서울은 오는 8일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운명의 탁구 한일전…'신동 하리모...
지난 4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BHC 치킨 1만원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BHC 치킨 1만원권 BHC 치킨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