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문체부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 발표, 서울 용산·송현동 후보지 선정에 부산시 강력 반발

국제뉴스 | 2021.07.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7일 오전,문화체육관광부 이건희 컬렉션 활용방안 발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7일오전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발표한 '(가칭)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약칭 : 이건희 기증관) 서울 용산과 송현동 후보지 선정'에 대해이는 문화 분권과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 유치를 요구한 지역들에 대한 무시이자 최소한의 공정한 절차도 거치지 않은 일방적 결정으로 깊은 유감을 표함과 동시에 강력히 반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5월 초 기자간담회를 통해 문화 분권 및 균형발전을 위해 이건희 미술관 입지선정을 공모로 하자는 제안을 했고, 부울경 전체 국회의원, 부산시 여·야·정, 영남권 시도지사까지 공감대를 확산시켰다.


또부산예총, 지역미술계, 부산상공회의소에서도 비수도권 유치를 희망하는 많은 시민들의 열망의 의지를 계속해서 전달했다.


최근 10년간 세워진 국립 박물관과 미술관 21개소 중 38%인 8곳이 수도권에 있고, 국립미술관 4곳 중 수도권에 3곳, 청주에 1곳 소재하고 있어, 이번 '이건희 기증관'또한 서울에 건립된다면 전체 80%의 국립미술관이 수도권에 들어서게 된다.


또올해 완공될 국립세계문자박물관과 2024년 지어질 국립한국문학관 또한 인천과 서울에 건립 예정인 만큼, 수도권 문화집중 현상이 갈수록 심화하는 가운데'이건희 기증관'까지 서울 용산 또는 송현동에 건립된다면, 대한민국은 '수도권 일극주의'로 치달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큰 우려를 표시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비수도권 국민도 수도권 수준의 문화·예술을 향유할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하고"문체부의 이번 결정은 일방적인 밀실 행정과 지방과의 소통 부재를 드러낸 문제이자, 현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인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발전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찾아볼 수 없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또"지역 격차가 갈수록 심화하고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지방에 대한 전면적인 인식 전환을 촉구한다"며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obkim5153@gukjenews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상무 도움 잊지 않은 김경문 감독 "먼 길 와주셔서 감...
김경문(63) 감독이 이끄는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팀이 소집 후 첫 실전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 메달 사...
수도권 4단계 2주 연장·방역수칙 ...
(사진=안희영 기자)정부가 수도권 전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
스테이씨, 흥미진진 시그널 타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스테이씨(사진 = 스테이씨 공식 유튜...
손흥민, '이적 NO' 토트넘과 4년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손흥민 재계약(사진=토트넘 SNS)손흥...
이브자리, 2021 가을?겨울 신제품 ...
토탈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2021년 가을·겨울 시즌 신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4일 [토]

[출석부]
설빙 인절미 빙수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설빙 인절미 빙수 설빙 인절미 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