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완주군, 완주통계연보 분석 지역견제 체력도 강화

국제뉴스 | 2021.07.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완주=국제뉴스) 이정권 기자 = 완주군(군수 박성일)의 각종 사업체 수가 최근 5년 동안에 20% 이상 급증한 가운데 개인보다 법인사업체 증가율이 크게 웃도는 등 지역경제 체력도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완주군은 7일 발표한 '완주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 2014년에 5,982개에 불과했던 제조업과 도소매 서비스업, 건설업, 숙박·음식업 등 각종 사업체 수는 이듬해에 6천300여 개로 늘어났으며, 3년 뒤에는 7천 개를 돌파한 후 지난 2019년에는 7,331개로 불어나는 등 5년 동안 22.5%나 급증했다.


매년 각종 사업체가 평균 4.5%씩 늘어난 셈인데, 산업단지 조성과 기업유치, 일자리 창출 집중, 지역 내 청년창업 활성화, 농업경쟁력 강화 등의 효과로 풀이된다.


조직 형태별로는 회사법인이 856개에서 1,130개로 지난 5년 동안 32.0% 늘어나는 등 전체 증가율을 선도한 것으로 나타나 사업체 증가와 함께 경제 체질도 강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개인사업체는 같은 기간 중에 4,272개에서 5,218개로 평균 수준인 22.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산업별로도 제조업체가 802개에서 993개로 23.8%(191개) 증가해 전체 평균치를 웃돌았고,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은 63개에서 126개로 지난 5년 새 100% 격증하기도 했다.


도소매 서비스업 역시 1,400개에서 1,727개로 23.3% 늘었으며, 건설업(38.4%)과 숙박·음식업(29.4%)의 증가세도 뚜렷했다.


사업체에 종사하는 근로자 수는 총 4만5,675명에서 5만3,219명으로 늘었지만 증가율(16.5%)만 놓고 보면 사업체(22.5%) 보다 밑돌았다.


제조업 종사자 수는 1만9천여 명에서 2만1천여 명으로 늘어난 반면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종사자는 2천여 명에서 3천800여 명으로 무려 88% 이상 신장 되는 등 고용구조의 변화를 나타냈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1~10인의 소규모 사업체가 5,388개에서 6,591개로 지난 5년 새 22.3% 늘어나는 등 풀뿌리 경제가 활발하게 움직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종업원 100인 이상의 중·대기업 수도 같은 기간 중에 52개에서 60개로 증가했으며, 이들 중·대기업이 고용하고 있는 종사자 수는 지난 2019년 말 기준 시 1만9천500여 명을 기록해 전체의 38.6%를 차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7월 ERA 2.28' 김광현, 이달의 투수 투표에서 외면
7월 한 달 좋은 성적을 기록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 그러나 이달의 투수 투표에서는 외면받았...
오늘날씨의 키워드 요란한 비소식,...
여름 더위 날씨 태풍 비 비스케치 비소식 빗방울 (국제뉴스DB)일...
인디아-하스, 이달의 신인 선정
신시내티 레즈 내야수 조너던 인디아,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포수...
오타니-보토 이달의 선수 선정
LA에인절스의 투타 겸업 선수 오타니 쇼헤이, 신시내티 레즈의 ...
서울 도심 핫플 레스토랑, 몰리큘 ...
프리미엄 공기 살균 청정 전문 브랜드 몰리큘(Molekule)이 서울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3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