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강성의 의원, 제주도정 충실한 대변인?사퇴하라

국제뉴스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의회의 부실과 거짓, 졸속으로버무려진 도시공원 민간특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통과와 관련 강성의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1일 성명을 내고 "민간특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거침없이 통과시킨 제주도의회를 거세게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특히 강성의 위원장은KBS제주 대담프로그램에 출연해 제주도의회 의원의 신분을 망각하고, 충실한 제주도정의 대변인 역할을 수행했다"고 성토했다.


제주시가 지난 2016년 관계부서 검토를 거쳐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불수용'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음에도, 이를 은폐하고 사업을 추진해 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한 발언 때문이다.


이에 제주참여환경연대는"제주도정을 견제하고 바로잡아야 할 도의원이그동안 앞뒤 안맞는 구실로 둘러댔던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추진 이유를 녹음기처럼 되풀이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해야 할 환경조사도 하지 않고, 재해영향평가도 없는 사업을 원안 동의로 본회의에 상정하고선 모든 제기된 문제들을 사업자와 제주도정이 잘 풀어가라고만 한 건, 과거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에서 낸 결론을 무시한 행태였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당시 계획보다 지금 계획이 훨씬 더 규모가 크다. 당시 불수용 사유로 지적됐던 경관과 한천오염, 한천재해, 교통 문제 등이 더욱 커지지 않겠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강 위원장은 이번에도 역시 제주도정의 해명을 그대로 되풀이 했다"고 질타했다.


방송에서 강 위원장은 "당시엔 오등봉공원 중 일부에 대한 계획이었고, 그래서 단위면적을 따지면 그 때보다 지금이 영향이 적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제주참여환경연대는 "궁색한 변명"이라고 잘라 말했다. 아파트 높이가 더 올라감에 따라 경관에 대한 영향이 커진 건 불보듯 뻔하다"라며 "한천과도 더 가깝게 설계돼 있어 오염과 붕괴 위험도 커졌음이 분명한데도 오히려 "영향이 적다"고 답한 건, 누가봐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 고 따져물었다.


이를 두고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상식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사안을, 제주도민은 잘 몰라서 그런다는 망언까지 곁들여서 자신의 무능과 직무유기를 감추려 하고 있다"고 힐난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하수처리장의 하수대란까지 부추기는 도시공원 민간특례의 날개를 달게 해 준 강성의 의원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뿐 아니라 도의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며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한국 대 레바논, '벤투호' 월드컵 2차 예선 KBSㆍ쿠팡...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대한민국과 레바...
EBS 일요시네마 영화 로빈 후드 생...
EBS 일요시네마 영화 '로빈 후드' 생동감 넘치는 영상EBS ...
[대한민국 레바논 중계] 선발 라인...
[대한민국 레바논 중계] 선발 라인업 손흥민-황의조 투톱(사진=S...
무더위 속 치르는 레바논전, 경기 ...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
그것이 알고싶다 정민철 실종사건 ...
'그것이 알고싶다' 정민철 실종사건 목격자 진술 보니?(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3일 [일]

[출석부]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비요뜨
[포인트 경품]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