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 내수면어업 활성화 대책 추진

국제뉴스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 2025년까지 715억원(국비포함)의 사업비를 투입해 4개 분야 32개사업에 대한 내수면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


지난 4월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인해 해산물 소비둔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바다 오염원 접촉이 없는 내수면 수산물의 안전한 생산보급과 소비 증가 등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중점 추진사항으로는 민물에서 양식 가능한 연어, 흰다리새우 등 고부가가치 바다어류 양식을 확대하고, 기존 재래식 양식장의 첨단 스마트화로 양식어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또한 기존 어로어업은 지속가능한 내수면어업 환경조성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우선 양식산업의 첨단 스마트 산업화를 위해 △친환경(아쿠아포닉스) 양식어업 육성(6개소/150억원), △어업에너지 이용 및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5개소/10억원), △수산ICT융합 지원사업(4개소/10억원), △쏘가리 양식 산업화 확대보급(6개소/4억5000만원), △지속가능한 양식환경 조성 사업(6종/27억9000만원)을 추진한다.


특히 내수면에서 생산되는 송어와 비슷한 종류인 연어의 경우 2019년 기준 국내 연어수입량 3만8000톤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지난 10년간 수입량이 400%이상 급증세를 보이고 있어 연어 양식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2024년까지 양식 연구센터를 건립하고, 양식 기술개발 및 보급으로 2029년 도내 연어양식장을 40개소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2029년까지 기술개발 및 보급을 통해 최종적으로 산업화가 완료되면 연어 생산량 1000톤, 46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26년까지 흰다리새우 90톤, 뱀장어는 150톤까지 생산량을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살기 좋은 내륙어촌 실현을 위해 내륙어촌재생사업을 2022년까지 완료하고,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수산자원조성, 수산자원보호육성, 어로어업환경조성사업은 매년 10%씩 사업비를 증액해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최근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으로 어느 때보다 내륙 민물어류의 소비 확대가 예상된다"며 "방사능으로 부터 자유로운 내수면어업 집중육성으로 새로운 도약을 추진 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육준서ㆍ김범석ㆍ정종현ㆍ김상욱 UDT 4인, '강철부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UDT 강철부대 우승(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육준서ㆍ김범석ㆍ정종현ㆍ김상욱...
[체코 잉글랜드] 12위 맞대결... ...
유로 2020 D조 최종전에서 체코와 잉글랜드가 맞대결을 펼친다. ...
강철부대 우승팀 UDT, SSU꺾고 압...
'강철부대 우승팀' UDT, SSU꺾고 압도적 1위 차지(사진=채...
[크로아티아 스코틀랜드] 유로 16...
[한스경제=김정환 기자]유로 2020 D조 크로아티아와 스코틀랜드...
발신제한, 익숙한 설정 속 스릴이 ...
조우진 이재인 지창욱 진경 등이 출연하는 한국 영화 '발신제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3일 [수]

[출석부]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그랜드 야쿠르트
[포인트 경품]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