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대 교수 147명, 미얀마 민주화운동 응원 나서

국제뉴스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충북대 교수들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제공=충북대학교)충북대 교수들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제공=충북대학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교수들이 6월 10일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충북도의회 앞에서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미얀마 민주화운동지지지 성명 발표와 후원금 모금액을 전달했다.


이날 충북대 서명 교수(147명)들은 "민주화를 위한 미얀마 시민의 목숨 건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며 "군부는 시민에게 가하는 학살과 폭력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대 교수들은 성명에서 "오늘의 미얀마는 1980년 5월의 광주항쟁을 겪은 한국의 모습"이라며 "미얀마 사태는 미얀마 시민만의 일이 아니라 인간의 존엄과 세계 평화와 민주주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서명 교수들은 1980년 5월 광주항쟁과 87년 6월 민주항쟁의 정신을 기억하고 오늘의 한국사회의 민주주의의 민주화를 염원하는 세계시민으로서 동지적 연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미얀마 군부의 폭력과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군부는 즉각 퇴진하고 미얀마 국민통합정부에 권력을 이양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UN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미얀마 국민의 안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책과 미얀마 국민의 평화와 민주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강구하라"고 덧붙였다.


성명서 발표와 함께 충북대 교수들은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원하고 미얀마와 평화와 민주주의를 회복하는데 써달라며 후원 모금액 394만원을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에 전달했다. 충북대 교수들의 후원금을 포함한 연대회의 모금 총액 813만1550원은 국내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원단체와 충북에 거주하는 미얀마 활동가들의 자문과 협의를 거쳐 미얀마 현지에 전달할 계획이다.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지 선언(성명서)'에는 충북대 교수 147명이 참여했다. 서명과 모금은 광주항쟁을 기념하는 지난 5월 18일부터 6월 항쟁 34주년인 6월 10일까지 진행했다.


특히, 이번 미얀마 민주화운동지지 선언 공동기자회견은 지역의 대학과 지역시민사회가 연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지역시민운동과 국제 연대운동의 사례를 보여주었다는 의의가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박민영 출연확정, 송강과 로맨스 그린다
박민영 소감, 국세청 홍보대사 발탁(사진= 나무엑터스)배우 박민영이 드라마 출연을 확정지었다.박민영이 J...
[단독] '예능대세' 가수 박군(박준...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특전사 출신 트로트 가수 박군(사진...
몬스타엑스 주헌 "데뷔 7년 차 이...
사진제공: 더블유 코리아몬스타엑스 기현, 주헌이 '화보 장인'다...
'홈플 시그니처 국산콩 두부' 마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진제공=홈플러스)'홈플 시그니처 국...
에버X루시, 25일 첫 싱글 ‘In The...
가수 에버와 루시가 독보적인 감성을 선보인다.에버와 루시는 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1일 [월]

[출석부]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포스틱
[포인트 경품]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