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광주대단지사건→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으로 명칭 확정

국제뉴스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광주대단지로 조성된 1970년대 성남시 모습(사진=성남사)광주대단지로 조성된 1970년대 성남시 모습(사진=성남사)

(성남=국제뉴스) 강정훈 기자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광주대단지사건' 명칭이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으로 변경·확정됐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기존의 '광주대단지사건 기념사업 등 지원에 관한 조례'를 명칭 변경안을 포함한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기념사업 등 지원에 관한 조례'로 바꾼 개정안이 '제263회 성남시의회 정례회'에서 의결됐다고 10일 밝혔다.


광주대단지사건은 서울시의 무허가 주택 철거계획에 따라 경기도 광주군 중부면(현 성남시 수정·중원구) 일대에 강제로 이주당한 주민 5만여 명이 1971년 8월 10일 최소한의 생계 수단 마련을 요구하며 정부를 상대로 벌인 생존권 투쟁이다.


해방 이후 첫 도시 빈민투쟁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언론과 정부에 의해 '폭동', '난동' 등의 이미지로 덧씌워졌다.

1971년 8월 10일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당일 모습(사진=성남시)1971년 8월 10일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당일 모습(사진=성남시)

시는 사건을 재조명하고 명칭을 지정하기 위해 학술토론회, 시민 의견수렴, 광주대단지사건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회의 거쳐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명칭안을 입법 예고해 개정 조례로 확정하게 됐다.


시는 오는 6월 28일 시청 온누리에서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명칭 지정 선언식'을 개최한다.


오는 8월에는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50주년 기념식, 창작극, 입체낭독극, 전시회 등을 열어 성남시의 태동과 역사를 시민과 함께 기억하고 정체성을 찾는 계기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kang69066@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한채영, '욕망' 주연 확정…화려한 컴백 예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채영(사진 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배우 한채영이 올 하반기 ...
[종합] 광주 전국 최초로 사적모임...
이용섭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사적모임 인원을 8명까지 허용키로 ...
허경환, 전생은 양반집 도련님? 한...
개그맨 허경환이 여유로운 일상을 공유했다.허경환은 17일 자신...
신성록, 코로나 백신 접종 “4일차...
배우 신성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
[특징주] 삼성머스트스팩5호·하나...
한국거래소삼성머스트스팩5호·하나머스트7호스팩 주가가 상승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7일 [목]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왕뚜껑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