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시, 장기·고액·상습 과태료 체납자 363명 감치 예고

국제뉴스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시청 전경./국제뉴스DB부산시청 전경./국제뉴스DB

(부산=국제뉴스) 조하연 기자 = 부산시가 장기·고액·상습 과태료 체납자 363명을 대상으로 유치장이나 구치소에 감금할 수 있는 '감치'를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이 납부하지 않은 과태료만 102억원에 이른다.


감치란 질서위반행위규제법 제54조에 따른 것으로 과태료 체납이 3건 이상이고 체납액이 1000만원 이상이며 체납 기간이 1년 이상인 체납자가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과태료를 내지 않으면 최대 30일까지 체납자를 유치장 또는 구치소에 감금할 수 있는 제도다. 행정청이 검찰에 신청하고 법원이 결정하며 감치 도중 과태료를 내면 집행이 종료된다.


시는 지난달부터 시와 구·군 과태료를 1년 이상 체납한 16만6384명, 85만 3583건을 전수조사해 감치요건을 충족하는 체납자 363명을 감치 신청대상자로 선정했다.


시는 감치 신청대상자들에게 예고서 발송, 납부 불성실 여부 조사 등 사전 절차를 거쳐 내달 중 관할 검찰청에 감치 신청할 계획이다.


감치 요건을 갖춘 과태료 체납자들의 주요 체납은 옥외광고물등관리법위반과태료가 47억원(46.1%)으로 가장 높았으며, 자동차관리법위반과태료 20억원(19.6%), 주정차위반과태료 19억원(18.6%) 순으로 나타났다.


최고액 체납자는 옥외광고물등관리법위반과태료 58건, 주정차위반과태료 5건에 4억8700만원을 체납하고 있다.


체납자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더불어 납부불성실 조사과정에서 재산이 없거나, 환가가치가 없는 등 결손처분 요건을 충족할 경우 결손처분도 함께 진행해 생계형 체납자는 경제회생도 가능하다.


백이현 부산시 세정담당관은 "과태료 등 세외수입은 세금보다 체납처분이 약하다는 점을 악용해 여력이 있음에도 납부를 회피하는 체납자들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며, 이번 감치 예고가 과태료 체납액 정리에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대한민국 동행세일 총정리] 동행세일 일정·할인대상...
대한민국 동행세일 (사진-중기부)'대한민국 동행세일'이 24일부터 시작된다.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한화이글스 사과, 롯데 조롱 영상 ...
롯데 구단 조롱한한화이글스 영상 (사진-한화이글스 인스타그램)...
베이징 신화 막내 김현수·강민호,...
베이징 금메달 신화의 막내들이 이제는 어엿한 맏형으로서 올림...
[핀란드 러시아] 절체절명 위기 러...
핀란드와 러시아가 유로2020 B조에서 맞붙는다. / UEFA 공식 홈...
‘월간 집’ 김지석 “정소민, 유...
‘월간 집’ 정소민과 김지석이 ‘드라마 스페셜 - 나에게로 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6일 [수]

[출석부]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