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문화도시오산 전략회의 개최 추진 본격화

국제뉴스 | 2021.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전략회의 모습.<사진=오산시 제공>▲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전략회의 모습.<사진=오산시 제공>

(오산=국제뉴스) 김정기 기자 = 경기도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3일 시장 집무실에서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관계자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전략회의에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문윤걸 완주군문화도시센터장과 지원배 한신대학교 교수, 조요한 문화재단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문윤걸 완주군 문화도시센터장은 "문화도시 사업에 대한 정책의 흐름과 문화도시 철학, 가치를 이해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 돼야 하며, 문화체육관광부의 트렌드를 읽어야 경쟁력있는 사업으로 재도전에 성공할 수 있다"고 자문했다.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이 직접 기획하고 시행 주체가 되는 문화도시 사업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완주군에서 우수한 사례로 평가 받는 '문화도시 시민기획단'과 '시민이 만든 조례'를 예로 들어 설명했다.


또한 "유형적 문화자원이 상대적으로 빈약한 오산시이지만 교육도시에서 다져진 시민 커뮤니티와 거버넌스 활동을 문화도시 사업으로 확장해 추진한다면 문화도시사업 정책방향에 걸맞은 사업으로 진행할 수 있다"며"오산시장과 시 집행부는 물론 의회, 유관 단체가 보여준 열정과 의지로 시민 거버넌스를 지원한다면 충분히 최종 지정의 문턱을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날 오산시만의 특화된 문화도시 사업을 기획한 지원배 한신대학교 교수는 "경기 남부권에서 유일하게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한신대학교와 오산시가 협업을 통해 추진하는 문화도시 디지털 플랫폼 구축사업은 오산시가 문화도시 최종 지정이 되는 신의 한 수가 될 것"이라고추진하는 사업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곽상욱 시장은 "앞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문화도시에 대한 시민의 의지와 열정이 반영되도록 소통하고 공유하는 기회를 가질 것이며, 전문가 컨설팅과 현장 추진단의 목소리를 들을 것"이라고 문화도시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오산시는 5월중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시민이 시를, 집을, 이름을, 미소를, 그리고 문화도시를 짓다' 사업 공모와 시민의 의견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수집해시민이 설계하고 시민이 지어가는 문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news8669@daum.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신림 택시기사 폭행남 신상 퍼져…"효자 컨셉" 황당
신림동 택시기사 폭행남의 신상정보가 유포되며 2차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연합뉴스[한스경제...
정동원 안무영상, 귀여움 한도초과...
정동원 (사진-뉴에라프로젝트 sns)가수 정동원의 안무영상이 공...
엄현경, 화보 방불케 하는 새 프로...
사진제공=에이엘이엔티배우 엄현경이 청초한 비주얼을 뽐냈다.10...
BJ 봉준, 유관순 열사 성희롱 논란...
BJ 봉준이 유관순 열사를 언급하며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다. / ...
티키타카 허재와 아들들, 예능감도...
허재 허웅 허훈 부자가 9일 방송된 SBS 예능 '티키타CAR'에 출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0일 [월]

[출석부]
CU 3천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