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양천, 서울시 자치구 최초 자치법규 개정

국제뉴스 | 2021.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양천, 거리에서 근무하는 환경공무원(낮)양천, 거리에서 근무하는 환경공무원(낮)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시 중의 하나인 김춘수의 '꽃'에서처럼 '이름을 부르는 행위'는 사람과 사람 사이 소중한 의미를 부여한다.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변화한 환경 관련 업무를 묵묵히 처리해 온 환경미화원의 사기를 진작시키고자, 관련 자치법규를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개정하여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한다.


환경미화원이라는 직명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정부에서 처음으로 사용하기 시작하여 30년 넘게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이 명칭은 그저 쓰레기를 수거하는 단순한 청소노동자라는 인식이 강해 환경미화원들의 사기를 저하시켜왔다.

양천, 거리에서 근무하는 환경공무원(밤)양천, 거리에서 근무하는 환경공무원(밤)

서울시 환경미화원 명칭 변경은 '2016년도 서울시 및 서울특별시청노동조합 단체협약'에서 처음 논의되어, 노·사간 합의사항으로 환경미화원의 대외 직명을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하였다. 그러나 아직 자치법규를 개정한 자치구가 없어 그동안 환경미화원과 환경공무관이라는 명칭이 혼재되었다.


구는 지난 4월 소속 환경미화원 78명을 대상으로 '환경미화원 명칭변경' 설문조사를 하고, 이에 전원 동의함에 따라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환경미화원 명칭 관련 자치법규 개정을 준비했다. 오는 12일까지 명칭 개정에 대한 구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입법예고를 실시하고, 6월 조례규칙심의회 및 구의회 승인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명칭을 변경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모두가 잠든 새벽에도 주민의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애써주시는 환경공무관분들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명칭변경을 통해 환경공무관의 사명감과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스킨유 바디워시 관련 캐시워크 퀴즈 정답 공개
스킨유 바디워시 관련 캐시워크 퀴즈 정답이 공개됐다. / 캐시워크[한스경제=장재원 기자] 14일 스킨유 바...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14일 정답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됐다.14일 오전 10시출제된 오늘의...
[속보] 창원 코로나 확진자 10명 ...
코로나 확진자, 코로나19 (국제뉴스DB)경남 창원에 코로나19 확...
방탄 특별출연, 미드 프렌즈 영상 ...
방탄(사진= 빅히트)그룹 방탄소년단이 HBO드라마 '프렌즈'...
[특징주] 진흥기업2우B·진흥기업...
오세훈 서울시장진흥기업 우선주가 강세다.14일 오전 10시 12분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4일 [금]

[출석부]
GS25 코카콜라 1.5L 비요뜨
[포인트 경품]
GS25 코카콜라 1.5L GS25 코카콜라 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