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전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1주간 조정

국제뉴스 | 2021.04.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전시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1주일간 1.5단계로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대전시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1주일간 1.5단계로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대전시가 지난 8일부터 적용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1주일간 1.5단계로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전시가 지난 1주일간 코로나19 감염 원인을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10명의 확진자가 집계되고 있지만, 특정 집단(시설)에서 감염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


동구 A시장에서의 집단감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격리 중 또는 (타)지역 감염자 등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감염 연결고리가 적어 위험률이 낮다는 분석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하향 조정으로 유흥·단란·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파티룸, 실내스탠딩 공연장, 학원·교습소, 목욕장업 등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은 해제된다.


아울러 결혼식·장례식 등 행사는 100명 미만에서 500명 미만으로 확대된다. 단, 방문판매업의 경우 22시까지 운영시간 제한은 유지된다.


종교 시설에서도 1.5단계의 방역수칙을 적용해 정규예배 등은 좌석수의 30% 이내(종전 20%)로 인원수가 제한되며 소모임과 식사는 예전과 같이 금지된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조정은 같은 권역인 충남·충북·세종이 1.5단계를 다음달 2일까지 유지한데 따른 형평성 차원의 조치이기도 하다.


다만 대전시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이 자칫 방역에 대한 사회적 긴장감 완화로 인식될 수 있기에 정부와 시·구 합동 방역점검단을 6월 30일까지 운영,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업소의 강도 높은 방역수칙 참여 준수를 조건으로 영업시간 제한 해제하는 것으로 수칙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 영업정지 등 무관용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할 방침이다.


한편 대전시는 다음달 3일부터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방침에 따라 조정할 계획이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gukjenews@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복면가왕 5월의 에메랄드 정체 누구? 쉽쥬 정체는 윤...
'복면가왕' 5월의 에메랄드 (사진-복면가왕 캡쳐)'복면가왕' 5월의 에메랄드 정체를 두고 궁금...
해외입국자 코로나접종 완료땐 격...
국제뉴스DB7월 1일부터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는 국내 입국 시 격...
이장희, 나이 75세 울릉도 낭만 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가수 이장희(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쉽쥬=배우 윤기원 “...
‘복면가왕’ 쉽쥬의 정체는 배우 윤기원이었다.13일 오후 방송...
김윤식 '박세혁 사구에 사과 '[MK...
13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3일 [일]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