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산 조생양파 호조세…국산종사 육성 보급 확대 박차

국제뉴스 | 2021.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도는 2021년산 조생양파 출하 가격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양파 재배면적은 642ha(전년비 9.6%↑, 평년비 5.0%↓), 생산량은 39천톤(전년비 3.3%↑, 평년비 5%↓)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생양파는 전국에서 대정지역이 가장 먼저 수확이 이뤄지는데 지난 3월 15일 첫 출하 이후 4월 8일 현재까지 8,000톤(20% 내외)이 출하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락시장 4월 상순 도매가격은 상품 기준 kg당 1,428원으로 전년 1,029원보다 36% 높게 형성되고 있어 농가들은 그나마 활기를 되찾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국산 양파 종자 보급률이 18% 정도에 불과함에 따라 수입산 종자에 대응해 시범포 운영 등을 통해 국산종자 육성 및 보급 확대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지난해 9월부터 고산농협과 공동으로 '조생양파 품종 비교 전시포'를 조성하고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싱싱볼, 싱싱볼플러스 등 국산 9종과 농가에서 선호하는 마르시노310 등 수입산 종자 4종을 재배한 후 지난 2일 농가들을 대상으로 현장평가를 실시했다.


현장평가 결과 수확시기에 있어서는 국내육성 품종인 '싱싱볼'과 '젤빠른'이 마르시노310과 유사하고, 상품 수량은 '엄블랑'이 마르시노310보다 5%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구 비대가 빠르며 상품 수량이 많은 양파 품종 'JC0608'을 출원 등록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한경면 고산리 조생양파 시범 포장 및 수확 현장을 찾아 출하 상황을 점검하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고영권 부지사는 "주요 월동채소인 조생양파가 좋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만큼 수급 조절을 통해 가격을 안정시켜 가겠다"며 "우수한 국산 품종 개발 및 보급으로 경영비 절감 등 농가 경영에도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함소원 해명, 어떤 논란 불거졌나?
함소원 해명, 어떤 논란 불거졌나?함소원 해명 입장이 전해졌다.함소원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치한...
김창열 공식입장, 이현배 사망 책...
김창열 공식입장, 이현배 사망 책임 '일파만파'(사진= SNS...
"13년간 고마웠어요"…샤이니 태민...
샤이니 태민이 오는 5월 입대한다. 그는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
머스크가 해냈다…도지코인, 리플 ...
일론 머스크발 도지코인의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 머스크...
에이핑크 팬송, 데뷔 10주년 빛났...
에이핑크 팬송, 데뷔 10주년 빛났다(사진= SNS)에이핑크 팬송 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0일 [화]

[출석부]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