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20대 청춘의 꽉 막힌 현실과 좌절을 그려낸 에세이 ‘마천루’ 출간

이슈와뉴스 | 2021.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마천루, 박민식 지음, 238쪽, 1만4000원

대도시의 마천루가 내뿜는 야경과 대조적으로 자본주의의 잉여인간으로 살아가는 오늘의 20대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20대 작가의 에세이집이 출간됐다.

북랩은 취업 절벽에 더해 내 집 마련의 꿈마저 포기해야 하는 20대 청춘들의 꽉 막힌 현실과 좌절을 그린 에세이 ‘마천루’를 펴냈다.

모든 세대를 통틀어 가장 순수하고 정의로워야 할 세대이지만, 요즘 20대의 삶은 암울하기만 하다. 그들의 인생은 기성세대의 그것보다 훨씬 무겁다. 청년실업이니 3포 세대니 하는 말들은 이미 그들에게 일상이 된 지 오래다. 박민식도 대한민국의 흔한 20대 청춘이지만, 그 속에 담긴 문장들은 흔하지 않다. 그는 PC방 손님들을 위해 라면을 끓이면서, 정육점에서 고기를 썰면서, 빵집에서 빵을 팔면서 속에 담긴 문장들을 벼려왔다.

대도시의 마천루가 내뿜는 야경, 그 거대한 자본주의의 덩어리는 위압적으로 빛난다. 청춘의 작가 박민식에게 그 위압적 불빛은 야망의 재료가 됐고 문장의 재료가 됐다. 문장들은 엮여 글이 됐고 세상을 향해 던지는 메시지가 됐다.

박민식은 자신의 글쓰기가 강박에서 비롯됐다고 말한다. 대부분 청춘이 그렇듯, ‘하루빨리 뭐라도 돼야 한다’는 강박이 그를 옥죄었다. 채워지지 않는 결핍과 정리되지 않는 생각들은 강박의 부산물이었다. 결국 박민식은 그렇게 흩어져 있는 생각들을 글로 옮기기 시작했다. 그렇게라도 생각들을 정리해야 숨통이 트일 것 같았다고 말한다. 또 비슷한 생각을 하며 살아가는 ‘동족’들이 읽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썼다고 말한다.

박민식은 1995년 울산에서 태어났다. 랩과 춤을 좋아하는 그는 학창 시절 다수의 축제 무대에 올랐고 경연대회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생계를 위해 각종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다 지금은 모 기업의 보안요원으로 일한다. 일터에서 사람들로부터 받은 상처, 그로부터 깨닫는 인간관계에 대한 단상 그리고 작가가 사랑하는 음악과 예술에 대한 마음들이 이 책 속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98명...국내발생 670명, ...
(서울=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15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98명 늘었다.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
공서영 해명, 힘죠 뜻 논란 왜?
공서영 인스타그램방송인 공서영이 '힘죠' 단어 논란에 대...
"영탁, 날 위해 준비"…김희재, 퇴...
김희재가 14일 신곡 '따라따라와'를 발매했다. 그는 발매 기념 ...
슬의생2 조정석→전미도, 대본 리...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조정석 ...
한국석유, 10대1 액면 분할 후 주...
한국석유공업 홈페이지[한스경제=허지형 기자] 한국석유 주가가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5일 [목]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