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강성삼 하남시의회 부의장 "도심 흉물 개폐기 시민안전 크게 위협"

국제뉴스 | 2021.04.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강성삼 부의장, 도심 흉물 한전개폐기 시민안전 크게 위협강성삼 부의장, 도심 흉물 한전개폐기 시민안전 크게 위협

(하남=국제뉴스) 강정훈 기자 = 강성삼 하남시의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가 선거구)이 보행을 방해하고 도시미관을 해치는 도심 속 흉물로 전락한 한전패드(개폐기) 이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문제는 개폐기 등 시설물이 대부분 보도 중간에 설치돼 있어 보행환경과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창우초등학교 정문에 위치한 시설물의 경우 불법 광고물들이 어지럽게 붙어있고, 어른 학생들이 개폐기 위로 올라가 뛰어놀기라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최근 개통해 유동인구가 증가한 지하철 5호선 연장선(하남선) 검단산역 2번 출구를 비롯해 은방울공원, 창우우체국 앞에도 오래된 개폐기(약 30여년)가 위치해 있어 어린이·노인·장애인·임신부 등 교통약자의 보행권을 위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각종 생활쓰레기들이 쌓여 있는 등 관리 미흡으로 인하여 도시미관을 해치고 있어 행정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에 강성삼 부의장은 개폐기로 인해 교통약자를 비롯해 출ㆍ퇴근 시 통행하는 사람들이 불편함을 겪거나 다칠 우려가 커, 지난해부터 한전 측과 하남시청 측에 개폐기 이설을 강력 요구해 왔다.

강성삼 부의장, 도심 흉물 한전개폐기 시민안전 크게 위협강성삼 부의장, 도심 흉물 한전개폐기 시민안전 크게 위협

강성삼 부의장은 "도심 곳곳에 있는 개폐기로 인해 통행 불편 민원이 많아 순차적으로 이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한전과 하남시청은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모든 보행자가 편한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하남시는 「하남시 보행권 확보와 보행 환경개선에 관한 조례」를 근거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보행권을 확보에 노력해야 한다"며 "앞으로 보행에 불편을 끼치는 시설물들을 정비해 더 쾌적하고 편안한 하남시의 보행환경을 조성해 나갈 수 있도록 더 뛰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kang69066@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징주] 휴마시스 21% 상승 약국·인터넷서 진단키트...
휴마시스휴마시스가 강세다.23일 오후 2시 40분 기준 휴마시스는 21.43%(3450원) 상승한 1만 9550원에 거래...
손준호, 코로나19 확진...공연계 ...
뮤지컬 배우 손준호. / 손준호 인스타그램[한스경제=김정환 기자...
[특징주] 앤디포스 24% 급등 차세...
앤디포스앤디포스가 상승세다.23일 오후 2시 42분 기준 앤디포스...
부산시 특사경, 남은 음식 재사용 ...
조리장 진열장 위생상태 불량 모습/제공=부산시남은 음식 재사용...
엔하이픈, 새 앨범 선주문 45만 장...
엔하이픈이 오는 26일 새 앨범을 발표하는 가운데 선주문 수량 4...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3일 [금]

[출석부]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