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기후위기 대응 없는 2040 충북도 종합계획

국제뉴스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7일 기후위기 대응 없는2040 충북도 종합계획을 다시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도는 지난 3월 24일 제4차 충북도 종합계획(2021~2040년)을 발표했다. 이 계획의 비전을 '포용과 혁신을 선도하는 강호축의 중심, 충북'으로 정하고 4개의 목표와 6개의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충북도는 이 계획이 완료되는 2040년 인구는 현재 165만 명에서 174만 명(5.5%)으로, 1인당 개인소득은 1986만 원에서 4675만 원(135.4%)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를 통해 지역과 계층, 산업 간 균형발전으로 도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되리라 전망했다.


그러나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과연 이런 계획이 가능할까 의문을 제기했다.


충북도가 탄소 중립은 함께 선언했지만, 이번에도 여전히 '개발 중심'으로 모든 계획을 수립했다는 것이다.


2040년까지 총 141조2179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제4차 충북도 종합계획'은 산업경제 부문에 71조1454억 원, 교통물류 부문에 55조5560억 원으로 전체 예산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보전을 통한 녹색공간 조성 비용은 4조3810억 원으로 전체 예산의 3%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나마도형식적인 계획으로 채워져 있다며 얼마나 시대착오적이고 표리부동한 책임 없는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지금 전 세계가 기후위기라는 당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온실가스 저감 계획을 쏟아내고 있는데 충북도는 기후위기 악당이라는 손가락질을 피하고자 탄소 중립 선언은 했지만, 온실가스 저감 계획은 부실하기 짝이 없으며,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원인 도로건설과 산업단지 조성 계획으로 가득하다는 것이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충북도는 지금이라도 제4차 충북도 종합계획의 최우선 목표를 2050 탄소 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으로 수정해야 하며제4차 종합계획의 비전을 '포용과 혁신을 선도하는 강호축의 중심, 충북'이 아니라 '2050 탄소 중립과 에너지 전환 실현을 통해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충북'으로 다시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하늘 친동생 45RPM 故 이현배 결국 부검하기로
이하늘 친동생 45RPM 故 이현배 결국 부검하기로(사진= Mnet)그룹 45RPM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의 친동생...
강다니엘 Antidote MV 4일만에 3천...
강다니엘 'Antidote' MV 4일만에 3천만뷰 종전기록 갈아치...
임영웅 귀여운 댄스 맞춰 "젊음을 ...
임영웅 귀여운 댄스 맞춰 젊음을 그대에게 웰송 조회수 폭발(사...
대구광역시, 300세대 이상 공동주...
권영진 대구시장(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2014년부터 대구...
영화 다빈치코드 과거 국내 상영 ...
영화 '다빈치코드' 과거 국내 상영 못할뻔한 사연은?EBS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8일 [일]

[출석부]
크리스피 크림 도넛 오리지널 하프 더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크리스피 크림 도넛 오리지널 하프 더즌 크리스피 크림 도넛 오리지널 하프 더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