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구광역시, 정세균 총리 세계가스총회 명예위원장 수락..."정부지원 기대"

국제뉴스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대구시청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022 세계가스총회 명예위원장직을 수락함에 따라 내년 5월 개최되는 세계가스총회가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2 세계가스총회 조직위원회는 세계 최대 국제가스 컨퍼런스 및 전시회인 '2022 세계가스총회(World Gas Conference 2022 ; WGC 2022)' 명예위원장으로 정세균 국무총리를 추대했다.


대구시와 세계가스총회 조직위는 지난 4.2.(금)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명예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건의했으며 정 총리는 곧바로 수락했다. 이는 WGC 2022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지원을 나타내는 것으로 평가된다.


정세균 총리는 위원장직을 수락하면서 "WGC 2022는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등 가스 업계가 당면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세계 가스산업이 변화해 나갈 방향을 제시하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며 "정부는 WGC 2022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시는 WGC 2022를 대비해 올해 전시장 시설개선비로 국비 12억을 지원 받았다.


WGC 2022는 전세계 90여 개국에서 에너지 장관, 국제기구, 글로벌 에너지기업 CEC 등 12,000명이 참석하는 가스산업계의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매우 중요한 국제행사이다. 특히 이번 총회에는 '천연가스를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한 미래(A Sustainable Future Powered by Gas)'를 주제로 현재 세계 경제의 핵심 동력원인 천연가스는 물론 수소, 재생에너지 등 새로운 에너지원의 역할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개최되는 WGC 2022는 1931년 국제가스연맹 창립 이래 일본(2003년), 말레이시아(2012년)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개최되는 대규모 국제행사이며, 지난 2014년 러시아, 노르웨이, 중국과 경쟁해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총회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에너지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요구되는 현 시점에서 논의의 장을 마련함에 그 의의가 있다. 특히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극복 이후 최초의 대규모 국제행사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더 주목을 받고 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paekting@naver.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팩트체크] 서 씨 여배우 3명과 얽힌 김정현 논란, 진...
김정현과 서지혜 서현 서예지(왼쪽부터) 사이의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소문만 무성했던 이야기는 이들이 ...
가스라이팅 뜻…서예지, 김정현→...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인스타그램[한스경제=허지형 기자...
에이티즈, 킹덤 첫 1위…웅장한 해...
에이티즈가 엠넷 '킹덤' 1차 경연에서 전문가 및 자체 평가 1위...
서예지,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
각종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배우 서예지가 2014년 드라마 '야경...
로스쿨 김범, 섬세하게 빚어낸 감...
사진출처 :JTBC'로스쿨''로스쿨' 김범이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6일 [금]

[출석부]
맥심 모카골드 믹스 20입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맥심 모카골드 믹스 20입 맥심 모카골드 믹스 20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