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낙동강하구에코센터, 을숙도육상곤충493종서식확인

국제뉴스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가기후지표종인 '남색이마잠자리'.(사진=낙동강하구에코센터 제공)국가기후지표종인 '남색이마잠자리'.(사진=낙동강하구에코센터 제공)

(부산=국제뉴스) 조하연 기자 =낙동강하구에코센터는 '2020년 을숙도 육상곤충조사'를 통해, 14목122과493종1만 831개체가 을숙도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을숙도 육상곤충 조사'는2011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으며,해마다 종수가 늘어나고 있다.이는 을숙도 생태계 복원 이후 늘어난 식물과 함께 많은 종의 곤충이 함께 유입됐기때문이다. 2020년 조사결과는2019년에 비해70종1294개체가 증가했다.


특히,국가지정 특정 곤충종을 살펴보면,국가기후변화지표종과 한국고유종은2019년에 비해 그 종수가 늘었다.국가기후변화지표종은 남색이마잠자리 등4종이늘어 총10종이 관찰됐으며,한국고유종은 두색장님노린재,배무늬콩알락파리가추가돼 총7종으로 확인됐다.그 외,을숙도의 지형 환경적인 특성상 사구에서식하는분포특이종은 꼬마길앞잡이 등6종이,생태계교란종은 갈색날개매미충,등검은말벌 등2종이 관찰됐다.


한편,외래종은 을숙도에서 점점 늘어가는 추세로,생태계교란종은 아니지만어린 솔방울을 흡즙해 열매가 시들고 발육을 저하하게 하는 소나무허리노린재가급격히 늘고 있다. 2014년부터 중국에서 부산항을 통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리알락하늘소는 국내종과 같아 보이지만 습성이 다른 종으로,최근5년 사이개체 수가 급격히 늘어 낙동강변의 버드나무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낙동강관리본부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올해7월경 시민단체들과 함께 인력을 투입해 이를 제거해나갈 계획이다.


이영애 부산시 낙동강하구에코센터장은 "짧은 기간 환경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육상곤충에 대한 꾸준한 조사를 통해,생태계 서식지 및 다양한 종을 보전하고 생태계 교란 및 외래종의 침입에 계속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손예진 긍정검토 드라마 서른아홉 어떤 내용?
손예진 긍정검토 드라마 '서른아홉' 어떤 내용? (사진=유튜브 캡처)배우 손예진이 드라마 '서른아...
큐브 신인걸그룹, 멤버 누구? 역대...
큐브 신인걸그룹, 멤버 누구? 역대 걸그룹 재조명큐브엔터테인먼...
양평군 지평면, YP행복버스 개통 ...
지평면 YP행복버스 개통 기념 시승식 [뉴트리션] ...
한채아 복귀, 결혼 3년 만에 맡은 ...
한채아 인스타그램배우 한채아가 드라마로 복귀한다.한채아 소속...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 범시민위...
[뉴트리션]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 범시민위원회...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6일 [금]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