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주대·서라벌대, 교육부에 페널티 감경 시범대학 적용요구 탄원서 제출

국제뉴스 | 2020.09.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사학비리 척결을 위한 교직원들의 공익제보 및 내부고발로 비리사학 적발 시, 교육부의 관련 매뉴얼과 방침 등의 개선에 따른 시범사례 및 시범대학으로 학교법인원석학원(경주대·서라벌대)을 우선 적용하여 주실 것을 청원 드립니다!"


사학건전성 강화와 경주대서라벌대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28일 유은혜 교육부장관에게 페널티 감경 시범대학 우선 적용을 요구하며 보낸 탄원서의 일부분이다.


양 대학 교직원과 지역시민사회 단체, 교육관련 단체, 지역 유력 인사들로 구성된 공대위는 "최근 교육부가 추진 중인 '부정·비리대학 적용방안'에서 공익제보 및 내부고발로 드러난 사안일 경우 페널티를 감경하는 시범대학으로 적용"을 요구했다.


공대위는 그 이유로 "학교법인 원석학원(경주대·서라벌대)의 각종 비리를 소속 교직원의 공익제보와 내부고발로 이 사실을 세상에 알렸으나, 양 대학 모두 재정지원제한 대학에 선정되고, 국가장학금이나 학자금 대출 및 국고지원사업 등에 제한을 받고 학생 모집이 더욱 힘들어져 비리의 책임을 대학 구성원들이 고스란히 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공대위는 "구 재단 인사들의 관선이사회 진행을 방해해 1년 이상 이사회 활동이 중단됐고, 이 때문에 2020년 보완평가에 실적이 있음에도 결산을 못해 양교 모두 정량 점수에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경주대·서라벌대 페널티 감경 시범대학 적용을 위한 탄원서'를 교육부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원효 음성판정, "코가 뻥 뚫려"
개그맨 김원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김원효는 지난 1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
YG 해명...방역 위반 부인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휩싸이자 소속사 측...
비범 미복귀전역, "왜?"
출처 SNS인기그룹 블락비 비범이 코로나19 사태로 미복귀 전역한...
카이 합류, 배정남 케미 기대만발
출처 방송캡처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시즌2에 그룹 엑소의 멤버...
지민 1위, "인기 여전"
방탄소년단 지민이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에서 1위를 달성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8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