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는데...계속 비가 온다니 걱정이 태산

YTN | 2020.08.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앵커]
기록적인 폭우로 막대한 피해를 본 대전에서는 이틀째 복구작업이 펼쳐졌습니다.

워낙 피해가 심해 응급복구조차도 며칠 더 걸릴 것으로 보이는데,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예보돼 피해 주민들은 애가 타고 있습니다.

김동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삽시간에 1층까지 침수된 아파트는 시간이 갈수록 수마가 할퀸 상흔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가재도구를 집 밖으로 내놓으니 바닥에는 진흙이 쌓여있습니다.

물이 들어찬 서점, 책 수천 권이 젖어버려 쓸모가 없게 됐습니다.

무엇 하나라도 더 챙기기 위해 집기들을 햇볕에 말리고 있지만 비가 더 온다는 데다 말려도 쓸모가 없다는 것에 피해 주민들은 더욱 상심하고 있습니다.

[진근수 / 대전시 정림동 : 심란합니다. 가뜩이나 코로나 때문에 경기도 안 좋아 힘든데 이렇게 되어 더 힘이 듭니다.]

인근 시장에서도 응급 복구작업이 한창입니다.

침수 피해로 쓸모가 없게 된 상품들은 치워도 치워도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폐기 처분되는 가재도구와 폐품들은 차량으로 연신 실어날라도 감당하지 못할 정도입니다.

[김건우 / 대전시 정림동 : 한 차 나왔는데 다 폐기될 것 같아요 쓸 수는 없어요. 물에 젖은 거라 흙이 들어가서 폐기 처분해야 할 것 같아요.]

자원봉사자들이 이틀째 나와 복구작업에 큰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혹시나 사용할 수 있을까 세탁기 등 침수됐던 각종 전자 제품의 배선을 말려보기도 합니다.

[곽정신 / 서부자원봉사협의 회원 : 너무 가슴이 아프더라고요. 어르신들도 그렇고 집을 들어가 보니까 거의 반은 잠겼더라고요 이웃 같은 마음으로 와서 하고 있습니다.]

피해 주민과 자원봉사들이 온 힘을 들여 복구에 나서고 있지만 장마가 지속한다는 예보에 복구 차질이 우려됩니다.

YTN 김동우[kim114@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0 0
저작권자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방사청, 적군 시야 방해하는 적외선 탐지 차단 연막통...
viewer 지상용 연막통 장비. /사진제공=방사청유사시 적군의 시야를 방해하는 데 활용되는 연막통 장비...
박보미 누구? ‘미스터션샤인’ 김...
박보미 인스타그램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개그우먼 박보미가...
'내가예' 조현경 작가, "보고 나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조현경 작가가 인터뷰를 통해 알고...
문정우 금산군수, 국무총리에 특별...
문정우 금산군수가 13일 금산 수해지역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
이수진 치어리더, 인형 같은 깜찍...
사진=이수진 SNS이수진이 SNS를 통해 미모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4일 [금]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BBQ 황금올리브치킨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