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포항해경, 어촌마을 일대 양귀비 밀경작 사범 검거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포항 어촌에서 재배된 양귀비(사진 포항해경)포항 어촌에서 재배된 양귀비(사진 포항해경)

(포항=국제뉴스) 김진호 기자 =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이영호)는 어촌마을 중심으로 특별단속 기간 중 양귀비를 밀경작한 포항시 북구 주민 12명을 검거하였다고 5일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매년 4~5월에 마약류 제조 원료가 되는 양귀비대마를 몰래 재배하는 행위가 끊이지 않고 발생함에 따라 4월 13일부터 집중 단속을 벌여 밀경작한 양귀비 823주를 적발했다. 이 가운데 50주 이상을 재배한 A 씨(67) 등 6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양귀비는 복통기관지염만성 장염 등에 진통진정작용 효과를 볼 수 있어 의료시설 접근이 쉽지 않은 지역 주민들이 바람에 날려 온 양귀비를 제거하지 않고 재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양귀비는 마약 성분이 포함되어 있고 일시적인 망각 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재배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양귀비는 재배가 금지되어 있고 개인 소유지에서 자생하는 양귀비라 하더라도 처벌받을 수 있다."며 "오는 7월 말까지 양귀비대마 등 마약사범 특별단속 기간을 두고 집중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양귀비와 대마를 마약류 취급 자격이나 재배 허가 없이 소유매매관리하다 적발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남기두의 눈] 위드 코로나 시대의 대규모 집회, 폭력...
남기두 본지 발행인 오는 개천절 서울 광화문 집회를 개최가 경찰의 금지통고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에...
경주소방서, 추석맞아 전통시장 장...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주소방서(서장 정창환)는...
강홍석, 청재킷 깃 올리고 '심쿵'
viewer 배우 강홍석이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리는 S...
김동건 아나운서, 훈훈한 비주얼
viewer 김동건 아나운서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
손인사하는 신성
viewer 가수 신성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진행되는...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5일 [금]

[출석부]
미샤 3천원권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