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구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과 25년 함께한 조형작품, 수원 제1야외음악당으로 이전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수원=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구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과 25년을 함께했던 조형예술 작품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이 수원 제1야외음악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사진=수원 제1야외음악당 내 조각공원에 설치한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사진=수원 제1야외음악당 내 조각공원에 설치한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

1995년 8월, 문을 연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은 수원시 최초의 백화점이었다. 지난 25년 동안 수원의 번화가를 상징하는 건물로 자리매김했지만 갤러리아백화점 광교점 개점(3월 2일)을 앞두고 2020년 1월 영업을 종료했다.


문혜자 작가의 작품인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은 개점과 함께 백화점 외부에 설치돼 25년 동안 자리를 지켰다. 청동 조형물로 높이 2m, 폭 1.5m이다.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이 광교로 이전하면서 수원점 건물을 철거하게 됐고, 철거업체는 조형물도 폐기할 예정이었다.


수원시는 건축문화자산으로서 가치가 있는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을 보존하기 위해 철거업체인 창대건설(주), 문혜자 작가와 협의해 작품을 이전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지난 5월 25일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을 수원 제1야외음악당 내 조각공원으로 옮겼다.


수원시와 창대건설(주), 문혜자 작가는 6월 5일 서면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 보존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조형작품 소유주인 창대건설(주)은 작품을 수원시에 무상으로 기증하고, 수원시는 조형작품 이전·관리 비용을 부담하기로 했다. 문혜자 작가는 수원시가 작품을 이전·관리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철거 위기에 놓인 우수한 건축물과 문화자산을 보존하기 위해 관내 주요건축물, 조형물 등에 관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며 "역사적 가치가 있는 문화자산을 적극적으로 재활용해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위기탈출력 테스트, 오전 10시 오퀴즈 정답 확인
위기탈출력 테스트, 오전 10시 오퀴즈 정답 확인웨이브 테스트 관련 오퀴즈가 출제됐다.21일 오전 10시 출...
BJ감동란 성희롱한 부산식당 어디?...
BJ감동란 영상 캡쳐인터넷 방송 진행자 BJ감동란이 한 식당에서 ...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1명....
(서울=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21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현아, 티저 이미지 공개 호기심 자...
가수 현아가 오는 28일 7번째 미니앨범 'I'm Not Cool (암 낫 쿨...
소울, 박스오피스 1위 출발…오프...
'소울'이 개봉 첫날 6만 451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1일 [목]

[출석부]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비타 500
[포인트 경품]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