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 환자 안전 강화...신속대응팀 출범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용인세브란스병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신속대응팀(RRT) 설명회(사진제공=용인세브란스병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신속대응팀(RRT) 설명회

(용인=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지난 2일 환자 안전을 위한 신속대응팀(Rapid Response Team) 발족식 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신속대응팀의 공식적인 출범을 알리고 응급환자 사전예방 시스템에 대한 교직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신속대응팀은 입원환자의 상태가 악화되기 전 위험환자의 조기 발견·신속한 처치 제공으로 응급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구성됐다.


기존의 심폐소생팀(CPR팀)이 심정지 등 응급환자가 발생한 후에 응급 처치를 시행한다면, 신속대응팀은 사전에 환자의 이상 징후를 실시간 파악함으로써 환자 안전을 강화하고자 한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수술 환자·중환자실에서 일반병동으로 이동환 환자·의료진이 의뢰한 환자의 혈압·맥박·호흡수·산소포화도 등 활력 징후가 전자의무기록(EMR)에 자동으로 연동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기존처럼 병동의 담당 간호사가 매번 수기로 환자 상태를 작성하지 않아도 전 의료진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자동 연동된 환자 활력 징후와 의식 상태는 조기 경보 시스템(MES; Medical Emergency System)과 전산 스크리닝 프로그램(NeoRRS)을 통해 실시간으로 점수화되어 신속대응팀에 전송된다.


알람을 확인한 신속대응팀은 필요한 경우 담당 의료진에게 알리고, 출동하여 즉각 처치를 시행한다. 이를 통해 의료진의 업무 효율성과 환자 안전성을 동시에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설명회는 신속대응팀장 신증수 교수가 취지 및 구성을 설명하고, 김다운 전담 간호사의 파일럿 활동 보고 시간으로 이어졌다. 용인세브란스병원 박진오 진료부원장은 "환자가 실감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 조성이 최우선"이라며 "모든 응급상황을 사전 예방할 수 있는 든든한 시스템으로 자리 잡기 바란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벚굴ㆍ문어ㆍ전복 '자연산 모둠' 서비스…영덕 대게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서민갑부’ 벚굴(사진제공=채널A)대게를 시키면 벚굴, 해삼, 멍게, 조개, 전복 ...
DEMERE 2020 S/S WOMEN 플레어 랩 ...
사진 : DEMERE 2020 S/S WOMEN 플레어 랩 드레스사진 : DEMERE 2...
나스닥 휘청이자 기술주ETF서 자금...
viewer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습 / 연합뉴스미국 ...
美, 인텔·AMD에 화웨이 납품 허용...
viewer 중국 상하이의 화웨이 매장 /EPA연합뉴스세계 최대 ...
홍혜정 몸신 '반사요법', 귀족 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나는 몸신이다'(사진제공=채널A)홍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2일 [화]

[출석부]
초코에몽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