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해병대 9여단, 괭생이모자반 제거 구슬땀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해병대 제9여단 장병들이 신흥리 일대에 밀려온 괭생이 모자반을 수거하고 있다.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해병대 제9여단 장병들이 최근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의 유입으로 커져가는 제주 어민들의 근심을 덜고자, 신흥리 일대에 대한 모자반 제거 및 해안정화 활동에 나서고 있다.


해류를 타고 제주 해안으로 밀려드는 괭생이모자반은 어민들의 선박 항해 및 조업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연안의 자연경관 훼손과 악취를 유발함으로써 지역사회에 큰 피해를 끼치고 있다.


이에 해병대 제9여단은 지난 3일부터 총 120여 명의 장병을 신흥리 해안 일대에 투입하여 모자반 제거와 해안정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장병들은 미리 준비해온 작업 도구를 이용하여 해안에 가득 찬 모자반을 일일이 마대에 담아 수거하는 등 지역사회와 도민의 근심을 해소함과 더불어 깨끗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제주도 관계자는 "괭생이모자반으로 어민들의 걱정이 날로 늘어가는 가운데, 지역사회를 위해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해병대 장병들이 있어 든든함과 감사함을 느낀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대민지원에 참가한 이상우 병장(21세)은 "마을 어른들께서 '해병대 고생한다', '고맙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우리의 손길이 제주도와 도민분들에게 큰 힘이 된 것 같아 보람차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해병대 제9여단은 지난 1월부터 제주공항과 도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코로나-19 검역 및 방역활동으로 1000여 명 이상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지역경제 살리기 운동, 마늘 수확 일손돕기 대민지원을 전개하는 하는 등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제주도와 상생하는 제주지역군사령부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기환 막걸리 3세 지평주조 대표, '쓴 술이 든 잔'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김기환 지평주조 대표(사진=tvN '유퀴즈' 방송화면 캡처)김기환 막걸리 회사 3세,...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띠궁...
띠궁합은 여러 가지 궁합법 중에서 가장 문제 되는 궁합법이다. ...
함양군, 비대면 방식 2020년 비상...
[뉴트리션] 함양군은 28일 코로나 19 상황 관리와...
거창군, 도내 최초! 뮤지컬 위생교...
[뉴트리션] 거창군은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거...
울~긋 불~긋, 꽃~대궐… 에버랜드...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운영하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는 수도...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8일 [수]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이디야 꿀복숭아 플랫치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