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미애 의원 1호 법안, 감염병으로 방치 위기에 있는 아동 돌봄 휴가 법안 대표발의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해운대을)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해운대을)

"위기를 견디는 사회적 안전망 단단하게 마련돼야"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해운대을)은 4일, 코로나 19 등 감염병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에 맞벌이, 한부모 가정 등의 자녀 돌봄을 지원하는 유급휴가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코로나 19라는 감염병으로 전례 없는 세계적 위기를 겪으면서, 위기상황에서 맞벌이한부모 가정저소득 가정을 중심으로 아동 돌봄 공백에 따른 문제가 심각하게 일어나고 있지만, 현행 법률로는 이러한 상황을 지원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김미애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총 3건의 법률안은 감염병에 걸렸거나, 걸릴 우려로 인해 격리대상이 된 아동의 관리를 통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의 휴업, 휴원시 근로자의 유급휴가를 보장함과 동시에, 이로 인한 기업의 부담을 세제 지원을 통해 덜어주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미애 의원은 총선 당시 자녀를 키우는 지역주민의 어려움을 보면서, 해당 내용을 공약에 포함하고, 1호 법안으로 발의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미애 의원은 "감염병과 같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먼저 무너지는 것은 아동, 여성,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가 될 수밖에 없다"며 "메르스, 신종플루에 이어 코로나 19까지 팬데믹이라 불리는 국가적 대유행에 이르는 감염병이 빈번히 발생하는 상황이 예측되는 만큼, 위기를 견딜 수 있도록 사회적 안전망을 국가가 단단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2015년 메르스 유행 이후 국회에는 이와 유사한 법률안이 쏟아져 나왔지만, 감염병 종식 이후 제대로 된 심사도 없이 잠만 자다 임기만료 폐기된 바 있어, 이법안이 코로나 19 종식 이후에도 계속 추진되는지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346명·사망자 12명…300명...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1월 22일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346...
가수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시비...
연합뉴스[한스경제=허지형 기자] 가수 전인권이 이웃과 시비 끝...
미스트롯2 6회 시청률 26%…여전히...
21일 방송된 '미스트롯2'가 26%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전 방...
韓 방역정책 전 세계 꼴등 발언 강...
강원래 인스타그램[한스경제=허지형 기자] 가수 강원래가 대한민...
공조2, 현빈·유해진 재회…다니엘...
'공조'가 현빈, 유해진, 임윤아에 이어 다니엘 헤니, 진선규(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2일 [금]

[출석부]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팔도비빔면
[포인트 경품]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