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강기윤 의원 "해외진출기업, 국내 비수도권 유턴법안 국회 제출"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제뉴스 자료 사진) 강기윤 국회의원.(국제뉴스 자료 사진) 강기윤 국회의원.

(창원=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미래통합당 강기윤 국회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이 해외에 진출한 국내 기업이 국내 '수도권'이 아닌 '비수도권'으로 복귀할 경우 정부의 유턴기업 지원대상에 더 수월하게 선정될 수 있도록 하는 '유턴기업 기준완화 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강 의원은 "해외로 나간 자국 기업을 본국으로 불러들이는 리쇼어링(Reshoring) 정책이 전 세계적인 흐름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행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은 정부의 유턴기업 지원대상에 선정되기 위해선 해외사업장의 '축소완료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을 '축소개시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의 '75% 이하'로 축소해야 한다. 1년간 생산량을 '25% 이상' 축소시켜야 하는 것이다.


기업인 출신인 강 의원은 해외에 진출한 대기업들이 국내로 복귀하는 경우 고용, 투자 등의 지역경제 파급력이 큰 점을 고려해 경제 인프라가 원활히 구축되어 있는 수도권보다는 열악한 여건을 가진 비수도권으로 복귀하는 기업에 '더 완화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강 의원은 해외진출기업이 '수도권'으로 복귀할 때에는 현행과 같이 1년간의 생산량 감축 기준을 '25% 이상'으로 유지하지만 '비수도권'으로 복귀할 때는 '10% 이상'으로 완화시키는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비수도권'으로 복귀하는 기업은 해외사업장의 '축소완료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을 '축소개시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의 '90% 이하'로 축소하면 되는 것이다.


정부의 유턴기업 지원 대상에 선정되면 '법인세, 관세 등의 조세감면', '고용 및 지방투자(토지 및 공장의 매입·임차, 설비투자 비용 등) 보조금 지원', '산업단지 입주 우선권 부여', '외국인 인력 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강 의원은 "지속 가능한 국내 경제 성장을 담보하고 산업·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기업 유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산업을 혁신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외진출기업들이 비수도권으로 원활히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정협 서울부시장, 9개월 간 박원순 서울시장 권한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투데이DB)서울부시장이 박원순 시장의 사망으로 인...
[2보]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9일 연락이 끊겼던 박원순 ...
[속보] 서울경찰청 "박원순 시장, ...
서울경찰청 박원순 시장, 타살 흔적 없지만 수사...
[속보] 박원순 숙정문 인근서 숨진...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미쓰리는 알고 있다’ 강성연, ...
강성연이 고의로 교통사고를 냈다.9일(목) 방송된 MBC 새 수목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10일 [금]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