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구리시, 코로나19 위기가구 11억 9,600만원 긴급 지원!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구리시><사진제공=구리시>

(구리=국제뉴스) 임병권 기자 = 구리시는 올해 긴급복지사업으로 코로나19 위기가구 2,074가구에 11억 9,600만원을 지원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4월 위기가구 지원을 위한 긴급복지지원 자격완화 후 현재까지 관내 저소득 위기가구 860가구에 6억 1,100만원을 지원했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가구 수 대비 341%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한 결과이다.


지난 4월 이후 1개월 이상 소득이 단절된 임시·일용직, 최근 매출이 이전 동기 대비 25%이상 감소한 간이과세자 및 소상공인(일반과세자는 50%), 소득상실 종사자 등이 긴급복지제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위기사유를 확대하고 일반 재산기준을 시 지역 2억 4,200만원에서 2억 8,400만원으로 완화했다.


긴급복지사업은 화재, 재난, 실직 등의 이유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중위소득 9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자로 결정되면 4인 가구 기준 월 생계비 123만원을 지원받는다.


시는 최근 수도권 물류센터 등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관내 자가격리자가 증가함에 따라 격리자를 대상으로 임시일용직 노동자 보호를 위한 긴급지원제도 신청을 안내하고 있다. 격리자에 대한 생활지원비와 긴급복지 생계비는 중복지원이 가능해 격리 해제 후 바로 생업에 돌아가기 어려운 임시일용직 노동자를 집중 발굴 지원 예정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 2개월간 구리시는 위기가구를 위한 긴급복지,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등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소득감소, 실직, 휴직 등으로 생계 위기에 처한 저소득 위기가구들이 신속히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선정, 4살 연하 남자 친구와 교제 3달 만에 결혼
코미디언 김선정이 4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오는 11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선정 SNS김선정, SNS에...
배우 현빈 팬클럽, 7년째 우물 기...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쉐어(회장 이정숙)가 배우 현빈의 팬...
국토부·부산시·동구청, 주거취약...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국토교통부가 올해1월과 4월 ...
안철수 "세월호 7시간과 뭐가 다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안철수 국...
‘전참시’ 제시, ITZY-김요한-폴...
'전지적 참견 시점' 제시 대기실에 깜짝 손님이 총출동했다. 9월...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5일 [금]

[출석부]
미샤 3천원권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