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시, 1인 영세 소상공인 고용·산재보험 가입 지원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시청 전경.(사진=국제뉴스DB)부산시청 전경.(사진=국제뉴스DB)

(부산=국제뉴스) 조하연 기자 = 부산시는 코로나19로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고용·산재보험 가입유지 및 확대를 위해 올해부터 신규로 1인 소상공인 고용보험료와 산재보험료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1인 소상공인은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가입이 선택사항이므로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임금근로자에 비해 가입률이 낮아서 폐업과 산업재해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시는 3일 근로복지공단과 '1인 소상공인 고용보험·산재보험료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근로자가 없는 1인 소상공인에 대하여 고용보험료 30%를, 산재보험료는 최대 50%를 1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고용보험료 지원대상은 근로복지공단의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근로자가 없는 1인 소상공인으로 기준보수 등급(1∼7등급)에 따라 매월 납부한 고용보험료의 30%를 분기별로 모든 가입자에게 지원한다.


기준보수 등급 1∼4등급의 1인 소상공인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고용보험료 지원(30∼50%)에 더해 매월 납부한 고용보험료의 최대 80%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산재보험료 지원대상은 근로복지공단의 '중소기업사업주 산재보험'에 가입한 근로자가 없는 1인 소상공인으로 기준보수 등급(1∼12등급)에 따라 매월 납부한 산재보험료의 30∼50%(1∼4등급 50%, 5∼8등급 40%, 9∼12등급 30%)를 분기별로 지원한다.


1인 자영업자 산재보험 가입 자격은 12개 업종으로 제한적이었으나 올해부터는 전 업종으로 가입대상이 확대됐다.


신청은 오는 15일부터 신청서와 함께 사업자등록증 등 구비서류를 부산광역시 소상공인희망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 가능하며, 예산소진 시까지 연중 계속 접수한다.


보험료 지원절차는 먼저 근로복지공단을 통한 보험 가입 후 부산시에 지원 신청하면 보험료 납부내역 등을 확인해 분기별로 지원한다.


기존 가입자와 신규 가입자 모두 신청 가능하며 올해 1월부터 이미 납부한 보험료도 소급해 지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경제진흥원 또는 부산광역시 소상공인희망센터 홈페이지 공고문(6월 8일 공고예정)을 참고하거나, 부산경제진흥원 소상공인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골·골·골·골! 손흥민 터졌다… ‘한 경기 4골’ 대...
국가대표팀 공격수 손흥민(28)이 한 경기 4골을 퍼부으며 궁지에 몰린 토트넘 홋스퍼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맞아 떨어진 ‘경우의 수’… 광주...
프로축구 K리그1이 천당과 지옥으로 나뉘었다. 정규 리그 22라운...
조성원 ‘공격 농구’ 데뷔전부터 ...
농구팬들의 갈증을 해소해줄 KBL 컵대회에서 첫 게임부터 명승부...
대구시 ‘주상복합 용적률 축소’ ...
건물 용적률 문제를 놓고 대구시와 중구가 갈등을 겪고 있다.20...
활짝 핀 가을
viewer 맑은 가을 날씨를 보인 20일 경기도 안성팜랜드를 찾...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1일 [월]

[출석부]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