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서산 출신 김가연 시인, 디카시집 해미읍성, 600년 역사를 걸어나오다 출간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충남 서산 출신의 김가연 시인이 디카시집 『해미읍성, 600년 역사를 걸어나오다』를 펴냈다. 사진은 디카시집 표지 (사진 = 서산시인회 제공).충남 서산 출신의 김가연 시인이 디카시집 『해미읍성, 600년 역사를 걸어나오다』를 펴냈다. 사진은 디카시집 표지 (사진 = 서산시인회 제공).

(서산=국제뉴스) 최병민 기자 = 충남 서산 출신의 김가연 시인이 디카시집 '해미읍성, 600년 역사를 걸어나오다'를 펴냈다.


이는 시집 '시간의 배후', '푸른 별에서의 하루'를 발간한 후에 펴내는 세 번째 시집이다.


이번 디카시집의 시편들은 돌의 심호흡, 역사의 승화, 별의 구원성 등으로 이어지는 서사를구성하고, 해미읍성을 중심에 둔 방대한 경물과 사실이 압축된 시와 사진의 배면에 숨겨져있다.


시인은 600년 역사의 장벽을 넘어서는 통시적 시각으로 해미읍성을 조명한다. 이는아픔을딛고 내일의 꿈을 곧추세우는 시 쓰기를 통해 과거의 역사와 현실이 조화롭게 소통하는 인생사의 맥박과 숨결을 노래한 향토지리지이기도 하다.


"돌이 아니다 / 담이 아니다 / 아버지의 목숨이다" 「해미읍성 북벽」의 전문과"이 세상 별하나와 시 한 줄, 그리고 가을비" 「달집」 의 전문에서처럼 하이쿠 시보다 짧으면서도 감동적인 시편들이 시집 전반에 걸쳐 강렬하고 생생하게 살아 꿈틀거린다.

신익선 평론가는 "김가연의 이번 디카시집은 신비한 기다림이자 삶과 시의 새로운 외출이다. 김가연 시의 지평을 새로이 모색하여 참된 시의 속내에 진입하려는 첫 새벽의 외출이다"라며, "『해미읍성, 600년 역사를 걸어나오다』 시집은 전체 시편이 새벽을 지향하는 새벽꿈의 이야기"라고 평했다.

계간 『열린시학』으로 등단한 김가연 시인은 흙빛문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서산시인회와 충남시인협회, 한국시인협회, 서산시낭송회, 충남문인협회, 한국문인협회 서산지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충남시인협회 작품상을 수상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정세균, 춘천 의암호 선박 침몰에 “실종자 수색 최선...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춘천 의암호 선박 침몰 사고와 관련해 “행정안전부, 소방청,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강하늘X햇반 ‘집콕’ 생활서도 매...
배우 강하늘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 매거진 퍼스트룩은 햇반과 ...
용인 모현읍 산사태 골프장 5명 매...
백군기시장이모현읍산사태현장을긴급점검하고있다.(사진=용인시)...
거미·조정석, 결혼 2년 만에 득녀...
가수 거미와 배우 조정석 부부가 결혼 후 약 2년 만에 부모가 됐...
춘천 의암호 경찰선, 행정선 전복 ...
강원도 춘천시 의암호에서 경찰선과 행정선이 전복돼 7명이 실종...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6일 [목]

[출석부]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경매]
리얼그린티설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