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태안군, 바다 속 침적쓰레기 1400톤 수거...50억 원 투입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충남 태안군이 올해 총 50억 원(국도비 포함)의 예산을 들여 바다 속 5m~40m 수심에 쌓여있는 해양쓰레기 1400톤을 수거한다. 사진은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충남 태안군이 올해 총 50억 원(국도비 포함)의 예산을 들여 바다 속 5m~40m 수심에 쌓여있는 해양쓰레기 1400톤을 수거한다. 사진은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태안=국제뉴스) 최병민 기자 = 충남 태안군이 수산자원보호와 오염방지, 선박운항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 나선다.


4일 태안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까지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위탁해 진행하던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을 올해부터 군 직영사업으로 전환, 총 50억 원(국·도비 포함)의 예산을 들여 바다 속 5m~40m 수심에 쌓여있는 해양쓰레기 1400톤을 수거할 계획이다.


'침적해양쓰레기'는 해양생물이 먹이로 오인해 섭식하거나 폐어구류에 갇히는 등 폐사를 유발해 어업비용 증가와 어획량 감소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선박 추진기관을 방해해 안전운항을 저해하는 등 어업인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군은 올해 1월 '2020년 침적쓰레기 정화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월부터 5월까지 관련 어촌계 및 선주연합회의 의견수렴을 진행했으며, 태안 해역을 총 16개 권역으로 나눠 공개 입찰을 통해 사업자 선정을 마쳤다.


앞으로, 군은 1~16권역(1,2권역 사업착수, 3~4권역 계약의뢰, 5~11권역 설계완료, 12~16권역 설계착수)에 대해 순차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올해 말까지 정화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으로 해양 동ㆍ식물의 서식 산란장 등에 침체된 폐어망ㆍ어구 등의 수거를 통해 해양환경을 개선해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해양쓰레기 관리에 나서 지속가능한 어업이 가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태안 바다에서 수거된 해양침적쓰레기는 2017년 341톤, 2018년 333톤, 2019년 888톤이며, 군은 지난해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해양쓰레기 관리역량 평가'에서 79개 기초지자체 중 2위(국무총리 표창)로 선정되는 등 '청정 태안' 이미지 제고를 위한 해양쓰레기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늘의 운세] 8월 15일 띠별 운세 : 73년생 소띠 "현...
오늘의 띠별 운세 : 8월 15일(이미지출처=이미지투데이) ▶[무료] 별자리 운세도 확인하기◀쥐띠 운세- 가...
‘축구의 신’ 메시도 망연자실…...
‘축구의 신’이라 불리는 리오넬 메시가 있는 FC 바르셀로나가 ...
[상보] 국제유가, 글로벌 원유 수...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
피임약 찾던 솜털 보송한 아이, 그...
“이모, 나 지금 죽을 것 같아. 이비인후과 가려고 했는데 거기 ...
코로나 대유행 위기 오늘부터 서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만에 100명을 넘어선 14일 오전 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5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